뽐뿌 포럼

스포츠포럼 입니다.

포럼지원센터 북마크 아이콘

다양한 스포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입니다. 제목에 경기 결과 노출은 금지합니다.
이별도 아름답게 떠날 때까지 최선 다하는 프로의 품격 1
분류: 배구
이름: MindStory


등록일: 2021-12-23 23:23
조회수: 1740


0003239847_001_20211223231202246.jpg (55 KB)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081&aid=0003239847


 

20211223232337_hmlnpeal.jpg

 

남자부에 히메네즈가 있었다면 여자배구엔 레베카 라셈이 있었다. 라셈은 이번 시즌 IBK기업은행에서 활약했지만 팀이 내분을 겪는  가운데 방출됐다. 서남원 전 감독이 외국인 선수가 성적 부진의 원인으라 진단하고 이미 교체를 결정한 상황에서 경질됐고, 대체  외국인 달리 산타나의 계약이 많이 진척된 상황이라 어쩔 수 없이 라셈이 떠나게 됐다.

라셈은 지난달 27일 방출  통보를 받고 락커룸에서 눈물을 쏟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코트에 돌아와서는 최선을 다했다. 이날 GS칼텍스전에서  라셈은 14점을 올렸고, 이후 이어진 3경기에서도 각각 13점, 14점, 12점을 올리며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

팬들은  이런 라셈에 대해 아낌없는 애정을 보냈다. 특히 마지막 KGC인삼공사전에서는 다수의 팬이 라셈의 이름을 부르며 라셈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기업은행 선수들도 라셈과의 이별을 아쉬워하며 모두가 따뜻한 송별회를 마련했고 라셈도 마지막까지 미소를 남긴 채  한국을 떠났다.

선수라면 누구나 코트에서 최선을 다해야하지만 선수도 사람인 만큼 마음이 힘든 상황이 오면 극복하기가 쉽지 않을 수 있다. 그러나 히메네즈와 라셈은 선수로서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것이 무엇인지 보여주며 팬들에게 좋은 추억을 안겼다.           

추천하기0 다른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0 훈발놈
2021-12-27 * 점아이콘
  1. 댓글주소복사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