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축구포럼 입니다.

북마크 아이콘

축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입니다. 제목에 경기 결과 노출은 금지합니다. [가이드라인]
2개 대회 연속 랭킹 1위와 상대…세계무대 '경쟁력' 가늠자 된다[도하 SS현장]
분류: 기사/정보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12-05 19:08
조회수: 104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2일(한국시간 3일)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포르투갈과 경기에서 16강 진출이 확정되자 환호하고 있다.
2022. 12. 2.도하(카타르)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 도하(카타르)=박준범기자] 축구대표팀이 2개 대회 연속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와 만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5일 오후 10시(한국시간 6일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2022 카타르월드컵 브라질과 16강전을 치른다.
12년 만에 원정 16강에 성공한 대표팀은 첫 원정 8강이라는 대업에 도전한다.

브라질은 FIFA 랭킹 1위다.
부상 이슈가 있지만 네이마르(파리생제르맹), 티아구 실바(첼시), 비니시우스(레알 마드리드) 등 세계적인 스타들이 즐비하다.
그야말로 초호화 라인업이다.
지난 6월 A매치에서도 대표팀은 브라질에 1-5로 패했다.
브라질의 강한 압박에 벤투호의 빌드업이 전혀 통하지 않았다.
막강한 상대임이 분명하다.

대표팀은 공교롭게도 2대회 연속으로 FIFA 랭킹 1위팀을 만났다.
4년 전 러시아 대회에서 대표팀은 조별리그 3차전에서 당시 FIFA 랭킹 1위이던 독일을 만났다.
독일의 파상공세를 끝까지 버텨냈고, 김영권의 선제골과 손흥민의 역전골로 독일을 2-0으로 완파했다.
조별리그를 통과하지는 못했지만, ‘전차군단’ 독일을 꺾으며 희망을 안고 귀국했다.
이는 독일이 70년 만에 처음 조별리그를 탈락하는 아픔을 준 사건이 됐다.

브라질은 최강팀이지만 2002 한일 대회 이후 월드컵 우승이 없다.
20년 만에 왕좌를 노린다.
네이마르의 휴대폰 배경화면이 월드컵 트로피로 채워져 있어 국내 팬들에게도 화제가 됐다.
그만큼 네이마르, 브라질에게도 간절한 대회라는 의미다.
그렇다고 대표팀이 브라질을 넘지 못한다는 법은 없다.
조별리그에서도 9위 포르투갈을 꺾고 극적인 16강에 올랐다.
월드컵이라는 세계적인 무대에서 한국 축구의 경쟁력을 다시 한번 시험해 볼 중요한 기회가 온다.

beom2@sportsseoul.com

 

<해당뉴스는 뽐뿌시스템이 해당게시판에 맞다고 판단하여 복사등록 하였습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