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축구포럼 입니다.

북마크 아이콘

축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입니다. 제목에 경기 결과 노출은 금지합니다. [가이드라인]
에어컨도 없고 컨테이너로 뚝딱…브라질전 '974 스타디움'에서
분류: 기사/정보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12-05 17:32
조회수: 148






[아시아경제 문화영 인턴기자] 한국이 16강에 오르면서 2022 카타르 월드컵 개회 이후 처음으로 다른 경기장에서 뛴다.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브라질과의 맞대결을 벌이는 곳은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이다.


한국은 조별리그 H조 3경기를 모두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치러 974경기장을 처음 만나게 된다.
브라질은 이 경기장에서 스위스와 G조 2차전을 치러 승리한 바 있다.


974 스타디움은 2022 카타르 월드컵이 치러지는 8개 경기장 중 가장 특이한 경기장으로 꼽힌다.
환경을 위해 애초에 철거를 염두에 두고 설계했으며 명칭은 컨테이너 974개로 경기장을 만든 데서 유래했다.
또 974는 카타르의 국제전화 국가번호이며 컨테이너는 카타르의 해상 무역 전통을 뜻한다.
경기장이 철거되면 사용한 자재는 재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월드컵은 더운 중동 날씨를 고려해 겨울에 열렸고, 카타르는 각 구장에 에어컨을 설치해 내부 온도를 유지했다.
그러나 974 스타디움은 이번 대회 경기장 중 유일하게 에어컨 설비가 없다.
대신 바닷가에 위치해 땅과 바다를 오가는 '자연풍'으로 경기장 온도를 낮춘다.


해가 져야 바람이 더 시원하기 때문에 국제축구연맹(FIFA)은 974 스타디움 경기는 비교적 신선한 저녁과 밤에만 열리도록 편성했다.
최근 카타르의 기온은 낮 27도, 밤에는 24도 수준이다.
해당 경기장에선 총 6번의 조별리그가 열렸는데 현지 시각으로 4번은 오후 7시였으며 2번은 오후 10시였다.
그간 한국은 오후 4시에 2번, 오후 6시에 한 번 경기를 치러 밤 10시로 달라진 시간도 고려해야 한다.


한편 조별리그가 끝난 후 3일간의 짧은 휴식 기간이 주어진 한국 선수들은 경기장 답사 대신 휴식을 선택했다.
대신 대표팀 코치 등이 경기장을 찾아 그라운드 상태와 동선 등을 확인했다.
낯선 경기장에 얼마나 빨리 적응할 수 있을지가 승부의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문화영 인턴기자 ud3660@asiae.co.kr

 

<해당뉴스는 뽐뿌시스템이 해당게시판에 맞다고 판단하여 복사등록 하였습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