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포럼

카마다의 행동에 격노한 라치오

 

20240602224817_3cHcLema0x.jpeg

 

카마다 다이치와 라치오와의 계약은 6월 말 만료된다. 그리고 로마인들은 계약 연장 협상에서 분명히 잘못된 행동을 한 일본인에 대해 아쉬움이나 슬픔을 보이지 않는 것 같다.



“나는 우리를 협박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선수들에게 진저리가 났다. 과도한 요구로 우리를 문제에 빠뜨릴 수 있다고 생각하는 선수와 에이전트가 있다.” 라고 클라우디오 로티토 회장이 격노했다.


분명히 카마다는 계약 연장을 원했지만 이제 프리미어 리그의 크리스탈 팰리스로 이적할 것으로 보인다.


로티토는 "카마다는 1년 계약 연장과 250만 유로의 현금을 요구했다"며 "우리는 용병이 된 선수들을 모두 내보내고 처음부터 다시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클럽에 봉사하는 것은 선수들이지 그 반대가 아니다. (…) 우리는 합의를 했으나 예상치 못한 엄청난 무례함에 직면했다.” 라고 스포츠 디렉터 마리아노 파비아니는 클럽 미디어에서 이렇게 설명했다. 그는 "나는 아무도 나를 협박하도록 내버려두지 않았고 나는 이 '압박'에 대해 토론하는 것에 관심이 없다고 침착하게 말했다. 넌 가도 돼"


이적 전문가인 파브리치오 로마노에 따르면, 바이아웃 조항의 규모로 인해 클럽과 선수 간의 협상이 중단되었다.


https://www.sport1.de/news/internationaler-fussball/serie-a/2024/06/lazio-bosse-erheben-erpressungsvorwurfe-gegen-ex-eintracht-star-daichi-kamada

 

0
추천하기 다른의견 0
|
공유버튼
첨부파일
  • IMG_7543.jpeg
  • 알림 욕설, 상처 줄 수 있는 악플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