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축구포럼 입니다.

북마크 아이콘

축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입니다. 제목에 경기 결과 노출은 금지합니다. [가이드라인]
"현지 적응 기회"...콜린 벨호, 내달 뉴질랜드와 원정 2연전
분류: 기사/정보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10-05 13:36
조회수: 144





지난해 11월 뉴질랜드와 친선경기를 치르고 있는 여자축구대표팀. 제공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서울 | 강예진기자]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축구대표팀이 뉴질랜드 원정 친선 경기를 치른다.
대한축구협회는 여자축구대표팀이 다음달 12일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오렌지씨어리 경기장에서 두 차례 원정 친선경기를 갖는다고 5일 발표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정한 여자 A매치 기간에 열리기 때문에 해외파 선수들까지 소집 가능하다.
이번 2연전은 작년 뉴질랜드가 한국을 방문해 치렀던 친선경기의 답방 형식이다.
지난해 11월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두 차례 경기를 치른 바 있다.
성적은 1승 1패였다.

한국은 1차전에서 상대 자책골과 임선주의 결승골로 2-1로 승전고를 울렸다, 2차전은 뉴질랜드가 2-0으로 승리했다.
통산 역대 전적에서는 6승 5무 2패로 한국이 앞서있다.
여자대표팀은 내년 7월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열리는 FIFA 여자월드컵 참가를 앞두고 있다.
대표팀이 올해 치른 A매치는 총 12번이다.
성적은 7승 3무 2패다.
지난 1월 인도에서 열린 여자 아시안컵에서는 역대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차지했다.
6월에는 작년 도쿄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한 캐나다를 상대로 원정경기에서 무승부를 기록하는 성과를 올렸지만, 7월 동아시안컵에서는 1승 1무 1패로 3위에 그쳤다.
이어 지난 9월초 자메이카 초청 경기에서는 1-0으로 승리해 다시 상승세를 타고 있다.
콜린 벨 감독은 “내년 월드컵을 앞두고 미리 현지 적응을 해볼 좋은 기회다.
원정경기라 어려운 경기가 될 수도 있지만, 이런 과정을 통해 우리의 플레이 스타일을 계속해서 다듬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고 전했다.
한편, 내년 여자 월드컵 조 추첨은 오는 22일 뉴질랜드의 오클랜드에서 열린다.
kkang@sportsseoul.com

 

<해당뉴스는 뽐뿌시스템이 해당게시판에 맞다고 판단하여 복사등록 하였습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