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포럼

축구포럼 입니다.

포럼지원센터 북마크 아이콘

축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입니다. 제목에 경기 결과 노출은 금지합니다. [가이드라인]

관련메뉴

스포츠포럼 | 야구포럼

여성 심판 첫 월드컵 본선 주심 … 92년 ‘금녀의 벽’ 허물다
분류: 기사/정보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11-30 10:32
조회수: 285






[아시아경제 방제일 기자] 축구 심판 스테파니 프라파르(39·프랑스)가 여성 심판 중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은 데 이어 최초로 본선 경기 주심도 맡는다.


FIFA가 29일(이하 현지시간) 발표한 심판진 명단에 따르면 프라파르 심판은 12월 1일 열리는 코스타리카와 독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주심으로 나선다.


1930년 우루과이에서 개최된 제1회 대회를 시작으로 92년간의 월드컵 역사에서 여성 심판이 본선 경기 주심으로 기용된 건 처음이다.
앞서 프라파르 심판은 22일 폴란드와 멕시코의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대기심을 맡아 '금녀의 벽'을 깬 남자 월드컵 본선 경기의 첫 여성 공식 심판으로 기록된 바 있다.


FIFA는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서 여성 심판을 기용하기로 했고, 총 6명(주심 3명·부심 3명)이 심판진에 이름을 올렸다.
프라파르와 함께 살리마 무칸상가(르완다), 야마시타 요시다(일본)가 주심으로 뽑혔고, 네우사 백(브라질), 카렌 디아스(멕시코), 캐스린 네즈빗(미국)이 부심 명단에 포함됐다.


코스타리카-독일전 부심으로는 백, 디아스가 배치돼 여성 심판이 주·부심을 모두 맡게 된다.
같은 날 열리는 캐나다-모로코의 F조 3차전에는 야마시타, 일본-스페인 E조 3차전에는 무칸상가 심판이 대기심으로 나선다.


프라파르는 이전에도 다양한 최초의 기록을 남겼다.
2009년 FIFA 국제심판 자격증을 따고 2019년 여성 최초로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심판이 됐다.
2020년 12월에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대회 사상 최초로 조별리그 경기 여성 주심으로 섰고, 지난해 3월에는 카타르 월드컵 유럽 예선 G조 2차전 네덜란드-라트비아전 주심을 맡았다.


방제일 기자 zeilism@asiae.co.kr

 

<해당뉴스는 뽐뿌시스템이 해당게시판에 맞다고 판단하여 복사등록 하였습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