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제주에 불어온 봄바람… 설 연휴에 中 춘절까지 관광객 몰려온다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4-02-09 15:03:00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그랜드 하얏트 제주 사진롯데관광개발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그랜드 하얏트 제주 [사진=롯데관광개발]
제주 관광에 봄이 오고 있다.
설 연휴를 시작으로 제주를 찾는 관광객이 점차 늘어나면서 제주도 관광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8일 제주관광협회에 따르면 이날부터 설 연휴가 끝나는 12일까지 5일간 항공편과 여객선을 이용해 19만5000명이 제주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설 연휴(2023년 1월 20일~24일) 제주를 방문한 관광객이 15만8658명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22.9% 증가한 수치다.
설 연휴 제주 관광객 증가로 항공편도 국내선 1091편(20만3752석), 국제선 102편(1만8922석)으로 지난해 설 연휴 국내선 921편(17만2384석), 국제선 17편(3344석)과 비교해 각각 18.5%(18.2%), 500%(465%) 대폭 늘었다.
지난해 엔데믹으로 해외여행 수요가 늘면서 제주 대신 해외로 향하는 관광객이 많았다면, 올해는 분위기가 달라졌다.
올해 설 연휴가 4일로 짧은 만큼 가까운 제주도를 찾는 내국인이 많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기수정 기자
JW메리어트 제주 리조트&스파 [사진=기수정 기자]
특히 제주도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늘어난 점이 제주도 관광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실제 올해 설 연휴 기간 국제선 항공편이 크게 증가했다.
제주관광협회 조사 결과 설 연휴 기간 외국인 관광객 1만5800명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설 연휴 제주를 방문 외국인이 2035명에 그쳤던 것과 비교하면, 올해 입도 외국인은 676.4% 증가하는 셈이다.
목포와 우수영, 진도, 완도, 여수 등을 잇는 국내 여객선도 전년 대비 20.2% 증가한 47척(40만322석)이 운항된다.
지난해 운항실적이 없었던 국제 크루즈선도 오는 10일 중국발 크루즈 1척(메디테라니아·8만5,000t급)이 제주항으로 입항해 외국인 관광객 1610명이 제주를 찾는다.
큰손으로 불리는 중국인 관광객도 올해 회복세에 들어섰다.
설 연휴와 함께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 연휴(2월 10일~17일)가 맞물리면서 중국 주요도시를 잇는 항공편 예약률이 큰 폭으로 늘고 있다.
제주도 내 여행업계에서는 설 연휴를 시작으로 늘어나는 중화권 단체관광이 3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 사드 사태로 중국의 보복이 있기 전인 2016년 당시 1월 14만2133명에 그쳤던 중국 관광객은 △2월 19만761명 △3월 19만9952명 △4월 24만4440명 등으로 점차 늘었고 △7월 35만6436명 △8월 39만3479명으로 3월부터 본격적으로 중국 단체관광이 시작된 바 있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전통적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겨울철을 지나 춘절 연휴를 기점으로 제주로 단체관광에 나서고 있어 국내외 주요 항공사들이 제주와 중국 주요도시를 잇는 국제선 슬롯을 대거 확보에 나서고 있다”며 “일부 항공사에서는 오는 3월부터 운항에 돌입할 수 있도록 항공편 예매를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중국 관광객들이 무비자 제도를 통해 제주를 자유롭게 방문할 수 있어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젊은 층을 중심으로 개별관광이 주를 이루고 있지만, 중국 현지에서 3월부터 예정된 여행상품에 관심이 높다”며 “제주가 무비자 관광이 최대 강점인 만큼 3월 말부터 중국 단체관광객이 대거 방문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아주경제=김다이 기자 dayi@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 줄 수 있는 악플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