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매일 2000명 이상 찾는 카타르 도하 '한국관광홍보관'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2-11-25 10:12:58

지난 24일 한국관광홍보관을 찾은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한국관광공사]

 
2022 카타르 월드컵을 찾은 축구 팬에게 한국 문화를 알리기 위한 다양한 노력이 이뤄지고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25일 “월드컵이 열리는 카타르에서 한국관광홍보관을 운영하는 등 다양한 한국 홍보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라고 전했다.
관광공사는 지난 20일 카타르 도하 중심부의 코니시 해변에 한국관광홍보관을 열었고 한국·우루과이전이 열린 전날에는 홍보관에서 민간 응원단체인 글로벌 아리랑 응원단과 한류동호회 회원 등 500여명이 참석한 응원 행사를 개최했다.
격파와 발차기 등 태권도 시연과 대형 붓글씨 캘리그라피가 결합한 블랙닷(Blackdot) 공연, K팝 밴드 ‘세마’의 특별공연도 이어졌다.
온라인에서는 이날까지 한국관광홍보관 방문 인증사진을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올리는 이벤트를, 30일까지는 한국대표팀 응원 댓글 이벤트를 진행한다.
라픽, 칼리드, 잔나코리아 등 인플루언서가 참여하는 마케팅도 하고 있다.
홍현선 관광공사 두바이지사장은 “한국관광홍보관에 매일 2000여명 이상의 중동인들과 전 세계 축구 팬들이 방문해 다양한 한국 문화를 체험하고 있다”며 “중동 내 높아진 한국에 대한 관심을 한국여행으로 이끌어 중동 방한관광시장 조기 회복의 계기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4일 우루과이전 응원 이벤트 현장 모습 [사진=한국관광공사]


아주경제=전성민 기자 ball@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