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비대면 강연 [헐크의 일기]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1-07-23 17:45:01
이만수 전 SK 감독·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 스포츠서울DB


[스포츠서울] 작년 겨울부터 강연 요청이 여러번 들어왔지만 코로나와 베트남 일로 인해 스케줄을 제대로 잡지 못하다가 지난 7월초에 난생 처음 비대면 강연을 했다.
지난 수십년 동안 수많은 청중들 앞에서 강연할 때면 언제나 편안한 마음으로 지나온 삶들에 대해 이야기 했지만 이번 강연은 이전과 아주 다른, 청중없이 하는 강연이라 여러모로 낯설고 준비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카메라를 켜서 연습도 해보고 또 강연 자료들을 보기도 하고 다른 강연자들의 비대면강연도 들으며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을 했다.
청중들을 대상으로 강연할 때는 자연스럽게 움직이기도 하고 청중들의 눈을 맞추어 가며 강연했지만 이제는 모니터 앞에서 앉거나 서서 강연해야 한다.
무엇보다 가장 힘든 것은 요청한 강연 시간을 맞추기가 어려웠다.
강연 할 때 1시간 30분에서 2시간 하면 시간이 길다는 것을 잘 느끼지 못하고 그냥 지나갈 때가 많다.
그런데 비대면 강연 준비를 해보니 평소와 달리 똑 같은 자료를 갖고 이야기 해도 한시간 안에 모든 강연이 끝나는 것이다.
나는 강연할 때 청중들에게 질문도 하고 때로는 질문도 받으며 진행하는 스타일이다.
과연 청중들은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나의 강연을 지루해 하지는 않는지? 혹 잘못된 방향으로 옆길로 흘러가는 것은 아닌지? 늘 청중들의 분위기를 중간중간 점검해가며 강연한다.
이렇게 강연하다가 청중이 아무도 없는 곳에서 강연한다는 것이 익숙하지 않아서 실수는 하지 않을까 내심 염려도 되었다.

이만수 전 SK감도 ·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