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KBO 총재 "엄중한 시기 일부 선수 방역지침 위반…머리 숙여 사과"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1-07-23 17:36:48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정지택 KBO 총재가 일부 프로야구 선수들의 방역지침 위반과 관련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정 총재는 23일 사과문에서 "국민 여러분들과 야구팬들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많은 국민들께서 큰 희생을 감수하시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헌신하고 계시다.
매우 송구하게도 이러한 엄중한 시기에 KBO리그 일부 선수들이 방역 지침을 위반했다"고 했다.


정 총재는 또 "또한 최상의 경기력을 팬들께 선보여야 하는 프로 선수들이 본분을 망각하고 팀 내규와 리그 방역 수칙을 어겨가며 심야에 일탈 행위를 했다"며 "그리고 시즌 중단이라는 황망한 상황에 부닥치게 됐다.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아울러 "해당 선수들의 일탈은 질책받아 마땅하다.
일부 구단도 선수 관리가 부족했다.
리그의 가치는 크게 훼손됐다"며 "KBO리그를 대표하는 KBO 총재로서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KBO는 앞으로 각 구단과 함께 전력을 기울여 방역 수칙을 철저히 관리하겠다"며 "선수들에 대해서도 본분을 잊지 않도록 관리해 나가겠다.
팬 여러분의 질책을 깊이 새기며 낮은 자세로 다시 큰 박수를 받을 수 있는 리그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도 말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