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생애 첫 올림픽 무대 오른 조정 정혜정, 패자전서 부활 노린다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1-07-23 15:37:19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한국 조정 여자 국가대표 정혜정(24·군산시청)이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선전했지만 쿼터파이널 진출권 획득엔 실패했다.


정혜정은 23일 일본 도쿄 우미노모리 수상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조정 여자싱글스컬 예선에서 8분12초15를 기록, 6조 5명의 선수 중 최하위로 골인했다.


조별 상위 3명에게 주어지는 쿼터파이널 직행권 획득에 실패한 정혜정은 24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패자전 2조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조 2위까지 쿼터파이널에 추가로 입성할 수 있다.


이번 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유일의 조정 선수인 정혜정은 이날 2번 레인에서 출발했다.
500m 지점을 1분55초89의 기록으로 통과해 가장 뒤로 처졌다.
이후에도 2000m 결승선에 이르기까지 순위를 뒤집지는 못했다.


조 1위를 차지한 뉴질랜드의 트위그 엠마(7분35초22)와는 36초 93이나 차이가 났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