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男 양궁도 막내가 랭킹라운드 1위…김제덕·안산 혼성전으로 3관왕 노린다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1-07-23 15:27:49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한국 여자양궁 대표팀 막내 안산(20·광주여대)이 도쿄올림픽 여자부 랭킹라운드에서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남자 양궁 막내 김제덕(17·경북일고)도 랭킹라운드 1위를 거머쥐었다.
두 막내는 혼성전에 진출해 올림픽 양궁 사상 첫 3관왕에 도전한다.


김제덕은 23일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랭킹라운드에서 688점을 쏘며, 미국의 브래디 엘리슨(682점)을 제치고 전체 1위에 올랐다.
같은 경기에 출전한 대표팀 맏형 오진혁(현대제철)은 681점으로 3위, 김우진(청주시청)은 680점으로 4위를 기록했다.


앞서 오전에 열린 여자부에서는 안산이 680점을 기록해 랭킹라운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677점의 장민희(인천대), 3위는 675점의 강채영(현대모비스)이 차지했다.


이번 도쿄올림픽부터는 남녀 개인전·단체전 금메달 4개에 혼성단체전이 추가돼 양궁에 걸린 금메달은 총 5개다.


한국 대표팀은 랭킹라운드에서 최고 성적을 거둔 남녀 선수 각각 1명에게 혼성전에 오를 자격을 주기로 했다.
이에 대표팀 막내 김제덕과 안산은 24일 오전 9시30분부터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혼성 단체전에 출전한다.
개인전·단체전과 혼성전 정상을 차지할 경우 양궁 역사상 최초로 3관왕에 등극하게 된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