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한국 뉴질랜드] 아, 권창훈 세 차례 결정적 슛 '불발'...전반 0-0 종료
더팩트 기사제공: 2021-07-22 18:06:01
 올림픽축구대표팀의 와일드 카드 권창훈이 22일 뉴질랜드와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첫 경기에서 전반 세 차례의 슛으로 득점 가능성을 높였다. 사진은 지난 16일 프랑스전 페널티킥 장면./더팩트 DB
올림픽축구대표팀의 와일드 카드 권창훈이 22일 뉴질랜드와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첫 경기에서 전반 세 차례의 슛으로 득점 가능성을 높였다. 사진은 지난 16일 프랑스전 페널티킥 장면./더팩트 DB

22일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첫 경기

[더팩트 | 박순규 기자] 올림픽 메달에 도전하는 김학범호가 '황금 트리오' 황의조-이강인-권창훈을 뉴질랜드와 첫 경기에 선발로 내세운 가운데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축구대표팀은 22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시의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질랜드와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와일드 카드 권창훈이 전반 세 차례의 결정적 슛을 날렸으나 아쉽게 골문을 가르지 못 하며 전반을 0-0으로 마무리했다.

권창훈은 전반 18분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 연결된 볼을 왼발 터닝슛으로 연결한 것을 시작으로 전반 22분 이강인 강윤성으로 연결된 볼을 가슴 트래핑 후 왼발 슛, 43분 강윤성의 크로스를 논스톱 왼발 슛으로 각각 마무리했으나 아쉽게 골망을 흔들지 못 했다.

22일 2020 도쿄올림픽 뉴질랜드와 첫 경기에 나서는 한국의 스타팅 11./KFA 제공
22일 2020 도쿄올림픽 뉴질랜드와 첫 경기에 나서는 한국의 스타팅 11./KFA 제공

하지만 권창훈을 비롯한 '황금 트리오' 황의조와 이강인은 5백으로 수비라인을 두껍게 한 뉴질랜드 진영을 흔들며 주도권을 장악, 후반 득점 가능성을 보였다. 김학범 감독은 지난 16일 프랑스와 마지막 평가전에서 조율했던 와일드 카드 황의조를 최전방에 세우고 공격 2선에 이강인과 권창훈을 포진시키는 4-2-3-1전형의 선발 명단 11명을 발표했다.

skp2002@tf.co.kr


skp2002@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