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조코비치의 새 야망..."올림픽도 제패 골든 그랜드슬램 달성"
기사작성: 2021-06-14 09:02:01
노박 조코비치가 13일(현지시간) 2021 프랑스오픈 남자단식 우승트로피에 진한 입맞춤을 하고 있다.
파리/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김경무전문기자] 이제는 ‘골든 그랜드슬램’이다.
13일(현지시간)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2021 프랑스오픈 남자단식 결승에서 세계 5위 스테파노스 치치파스(23·그리스)를 누르고 우승한 노박 조코비치(34·세르비아). 그랜드슬램 남자단식 19회 우승 고지에 오르며, 로저 페더러(40·스위스)와 라파엘 나달(35·스페인)의 최다우승(20회) 기록의 턱밑까지 다가간 그가 새로운 야망을 드러냈다.
조코비치는 이날 초반부터 절정의 샷을 선보인 치치파스에 밀려 1, 2세트를 내준 뒤, 노련한 경기 운영, 그리고 절묘한 드롭샷과 폭발적인 양손 백핸드 스트로크를 과시하며 결국 3-2(6-7<6-8>, 2-6, 6-3, 6-2, 6-4)로 롤랑가로스 역사상 길이 남을 역전드라마를 일궈냈다.
4시간11동안의 접전이었다.
경기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 치치파스는 “두세트를 패한 뒤 조코비치가 완전 다른 선수로 나타났다”고 말할 정도였다.
조코비치로서는 지난 2016년에 이어 두번째로 롤랑가로스 챔피언 등극이었다.
조코비치가 우승 확정 뒤 감격스러워 하고 있다.
파리/EPA 연합뉴스


조코비치와 치치파스가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파리/EPA 연합뉴스


경기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 조코비치는 “나는 ‘골든’ 그랜드슬램에 도전할 좋은 위치에 있게 됐다.
모든 것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골든 그랜드슬램이란 4대 그랜드슬램에다 올림픽 금메달까지 따내는 매우 힘든 업적이다.
조코비치는 이번 롤랑가로스 우승으로 4대 그랜드슬램 남자단식을 2번 이상 우승한 역대 세번째 선수가 됐다.
그는 프랑스오픈 2회 우승을 포함해 호주오픈 9회, 윔블던 5회, US오픈 3회 우승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 올림픽 금메달은 차지하지 못했다.
빅3 중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한 것은 나달이 유일하다.
두차례나 4대 그랜드슬램 남자단식 우승을 달성한 조코비치. AFP 연합뉴스


4대 그랜드슬램 남자단식을 모두 2회 이상 우승한 선수는, 1967년 로이 에머슨(호주), 1969년 로드 레이버(호주)에 이어 조코비치가 세번째다.
그러나 프로 선수들의 그랜드슬램 출전이 허용된 오픈시대(1968년 이후)로만 따져서는 조코비치가 최초다.

조코비치는 28일 개막되는 2021 윔블던에서 남자단식 타이틀 방어는 물론 6회 우승을 노리며, 이후 열리는 도쿄올림픽(7.23~8.8)에서도 남자단식 금메달에 도전한다.
그는 “모든 것은 가능하다.
많은 사람들이 내가 이루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들을 내가 이뤘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그의 코치 마리안 바즈다도 “9월 US오픈 전에 1년 지연된 도쿄올림픽에서 올림픽 금메달을 따는 것이 조코비치의 목표”고 말했다.
kkm100@sportsseoul.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