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요코하마 SS현장]"한국 환상깨는 마법의 신발 꺼냈다"…'6골 대승'에 멕시코 언론도 칭찬세례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1-08-01 11:00:02
31일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 대한민국-멕시코전, 후반전 코르도바에게 골을 허용한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요코하마 |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요코하마=김용일기자] “한국의 환상을 깨는 마법의 신발 꺼냈다.

올림픽 축구에서 역사적인 대승을 거둔 멕시코를 향한 자국 언론의 칭찬 세례가 이어지고 있다.
멕시코 일간지 ‘밀레니오’는 31일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축구 남자 8강전 한국전에서 자국 대표팀이 6-3 대승한 뒤 ‘멕시코 축구가 올림픽의 꿈을 다시 깨웠다’며 집중 조명했다.
이 매체는 ‘멕시코는 6-3 승리로 올림픽 메달 수준을 입증했다’며 ‘하이메 로사노 감독이 이끄는 선수들은 이번 대회 두 번째 경기에서 일본에 1-2로 져 의심을 샀지만 한국전에서 지웠다’면서 토너먼트에서 경기력이 살아났다고 강조했다.

이날 멕시코는 알렉시스 베가를 앞세워 한국의 풀백 수비를 무력화했고, 헨리 마틴(2골)과 루이스 로모(1골) 등 와일드카드 공격수가 배후 침투를 통해 모두 골 맛을 봤다.
‘밀레니오’는 ‘한국이 2-5로 뒤진 상황에도 대결 기세를 이어갔고 멕시코의 빈틈을 노리며 기회를 엿봤다’면서도 기어코 후반 교체로 들어간 에두아르도 아기레가 여섯 번째 득점에 성공한 것도 언급했다.

또다른 멕시코 일간지 ‘엘 우니베르살’은 이날 결승골로 이어진 세 번째 득점과 쐐기를 박는 다섯 번째 득점에 성공한 세바스티안 코르도바의 활약에 대해 ‘한국의 환상을 깨는 마법의 신발을 꺼내들었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kyi0486@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