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 헝가리 꺾고 4강행…첫 메달 도전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1-07-31 12:37:27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한국 펜싱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첫 경기에서 헝가리를 잡고 사상 첫 단체전 메달을 향해 전진했다.


김지연·윤지수·최수연·후보선수 서지연 등으로 구성된 한국 여자 사브르 대표팀은 31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대회 단체전 8강에서 헝가리를 45-40으로 꺾었다.


5번째 경기까지 25-20 우세를 이어가던 한국은 윤지수가 헝가리의 2001년생 신성 리저 푸스터와의 6번째 경기에서 고전해 30-29로 추격을 허용했고, 최수연이 레나터 커토너와의 7번째 경기 중 어깨 통증을 호소한 가운데 32-35로 역전을 허용했다.


하지만 이어 나선 윤지수가 상대 에이스 언너 마르톤을 상대로 8득점을 뽑아내며 40점에 선착, 한 점 리드를 맏언니 김지연에게 넘겼고, 김지연은 푸스터이를 한 점으로 틀어막고 막판 4연속 득점으로 승리를 결정 지었다.


한국 펜싱은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첫 올림픽 메달을 노린다.


여자 사브르 단체전은 2008년 베이징 대회 때 도입돼 2012년 런던 대회 땐 종목 로테이션으로 빠졌고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 이어 이번에 세 번째로 열린다.


베이징 대회 땐 한국이 출전하지 않았고, 리우에는 김지연·서지연·윤지수·황선아가 출전했으나 8강에서 우크라이나에 패한 뒤 최종 5위에 올랐다.


한국은 오후 1시 40분 팀 세계 1위이자 디펜딩 챔피언 러시아와 준결승전에 나선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