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축구선수 출신 여효진, 암 투병 끝에 별세…향년 38세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1-07-31 15:50:44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남자축구 연령별 대표팀에 발탁돼 활약한 여효진이 암 투병 끝에 38세의 나이에 별세했다.


여효진의 동생 도은 씨는 31일 자신의 사회망서비스(SNS)를 통해 "오빠가 오랜 기간 힘든 투병 생활 끝에 오늘 오전 하늘나라로 떠났다"고 전했다.


여효진은 20세 이하(U-20) 대표팀과 23세 이하(U-23) 대표팀에서 수비수로 활약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거스 히딩크 감독의 눈에 들어 연습생으로 국가대표팀 훈련에 동참한 바 있다.


2006년 FC서울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해 일본 J2리그 도치기 SC, 부산 아이파크 등을 거쳤고 2013년부터 2015년까지는 고양 Hi FC에서 활약했다.
2019년 12월 암 진단을 받고 병마와 싸워 왔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