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빙 김수지, 3m 준결승에서 15위에 그쳐 결승진출 무산[2020도쿄]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1-07-31 18:21:01
도쿄 올림픽 다이빙 국가대표 김수지. 도쿄 | A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최민우 기자] 대한민국 여자 다이빙 사상 최초로 결승진출을 노린 김수지가 아쉽게 탈락했다.
김수지는 31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다이빙 여자 3m 스프링보드 준결승에서 5차 시기 합계 283.90점을 받아 18명 중 15위를 기록했다.
상위 12명만 결승전에 진출하게 돼, 김수지의 올림픽 도전은 준결승에서 끝이 났다.
김수지는 한국 다이빙 사상 최초로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올림픽에서도 선전을 이어갔고, 준결승까지 올라갔다.
한국 다이빙 선수가 올림픽 예선을 통과한 건 우하람에 이어 김수지가 두 번째다.
여자 선수로는 최초였다.
우하람은 10m 플랫폼에 출전해 결승진출에 성공, 11위를 차지했다.
.
김수지는 준결승 1차 시기에서 앞으로 반 구부린 자세로 두 바퀴 반 돌기 동작으로 63.00점을 받았다.
공동 9위로 기분좋게 시작했으나, 2차 시기에서 앞으로 반 구부린 자세로 세 바퀴 반을 돌고 입수하는 난도 3.1의 연기를 하다 실수를 범했다.
최하점인 46.50점을 얻어 최하위로 내려앉았다.
이후 3차시키에서 완전히 구부린 자세로 두 바퀴 반을 돌아 57.40점을 받았고, 뒤로 반 구부린 자세로 두 바퀴 반을 도는 4차 시기에서 12위까지 올라섰다.
5차시기에서는 앞으로 서서 앞으로 두 바퀴 반 돌고 옆으로 한 바퀴 도는 동작에서 58.50점을 받아 최종 순위 15위에 랭크됐다.

miru0424@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