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코하마 SS현장]'결승 진출 실패' 김경문 감독 "13년 전에는 이정도 부담은 없었다"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1-08-05 23:17:01
5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패자 준결승 한국과 미국의 경기. 김경문 감독이 1회초 2사 때 이정후가 2루타를 치자 박수를 치고 있다.
도교 |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요코하마=김용일기자]“13년 전에는 이정도 부담은 없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5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야구 패자 준결승 미국전을 상대로 2-7로 패했다.
전날 승자 준결승 한일전에 이어 미국전에도 패한 한국은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대표팀은 7일 도미니카공화국과 마지막 동메달 결정전을 치른다.
경기 후 김경문 감독은 “6회 이후 점수차가 벌어지면서 만족스럽진 않다”며 “13년 전에는 이정도 부담은 없었다.
즐겁게 매경기를 치르다보니 연승이 이어졌다.
이번 대회도 꼭 금메달을 따야한다는 생각은 없었다.
선수단과 함께 국민들께 납득가는 경기를 하길 바랐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오늘 젊은 선수들이 발전해 좋은 모습을 봤다.
아쉬운 부분도 보완할 점도 찾았다.
금메달은 잊고 잘쉬고 마지막 경기를 잘 마무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경기 6회 불펜이 무너지며 대량 실점했다.
김 감독은 ‘최종 엔트리에 선발이 아닌 불펜을 더 뽑았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결과를 두고 감독이 할말은 없다.
선발진이 이정도 던지는데 중간 투수들이 매일 던지면 되겠나. 마지막경기 남았으니 기다려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kyi0486@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이 게시글에는 핫코멘트가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핫코멘트 위치로 이동합니다.

눈으로만쇼핑 / 동메달이라도 딸까봐 걱정되긴 처음 ㅠㅠ 야구에 관심 없는 사람들은 얘들 안깜 ...

다른의견 0 추천 0 버거킹매니아
2021-08-06 *

다른의견 0 추천 6 [* 비회원 *]
2021-08-06 *

다른의견 0 추천 3 강쥐색
2021-08-06 *

다른의견 0 추천 30 눈으로만쇼핑
2021-08-06 *

다른의견 0 추천 3 해피2개더
2021-08-06 *

다른의견 0 추천 0 포포군
2021-08-06 *

다른의견 0 추천 0 날개잃은돌프
2021-08-06 *

다른의견 0 추천 3 100프로35
2021-08-06 *

다른의견 0 추천 0 syong@
2021-08-06 *

다른의견 0 추천 0 리사이즈
2021-08-06 *
1 2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