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도쿄올림픽 2020] 브라질 준결승 하루 앞둔 김연경 “다음 경기는 없다”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1-08-05 21:37:52

5일 오후 일본 시오하마시민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배구 국가대표팀 훈련에서 김연경 선수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김연경 여자 배구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가 브라질과의 준결승 경기를 하루 앞둔 5일 “다음 경기는 없다고 생각하고 총력전으로 임하겠다.
하루살이처럼 내일 하루만 생각 하겠다”고 밝혔다.
김연경은 이날 오후 일본 지바 시오하마 시민체육관에서 열린 준결승전 대비 마지막 팀 훈련을 마친 뒤 “내일 브라질전에서 목에 피가 나도록 소리 지르며 뛰겠다”며 “동료들과 내일 준결승전에 모든 것을 걸고 뛰자는 이야기를 나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내일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 믿으며, 최선을 다해 열심히 뛰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국은 6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경기장에서 세계 2위인 브라질과 준결승을 치른다.
이 경기에서 승리하면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동메달 이후 45년 만에 올림픽 메달을 확보하게 된다.
2012 런던올림픽 당시에는 준결승에 진출했으나 아쉽게 메달은 획득하지 못했다.

황재희 기자 jhhwang@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