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2020 도쿄]근대5종, 출발이 좋다…랭킹라운드 女 김세희 2위, 男 정진화·전웅태 5위와 9위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1-08-05 19:29:01
김세희(오른쪽)가 5일 일본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근대5종 펜싱 랭킹라운드 경기에서 점수를 따낸 뒤 환호하고 있다.
도쿄 |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박준범기자] 근대5종 여자부 김세희(BNK저축은행)가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김세희는 5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 플라자에서 열린 펜싱 랭킹라운드 35경기에서 24승 11패(244점)를 기록, 아니카 슐로이(독일·29승6패·274점)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승률 70% 이상을 기록하며 순항했다.

펜싱, 수영, 승마, 육상, 사격으로 구성된 근대 5종은 첫날 펜싱 풀리그를 먼저 치른다.
남녀부 각각 36명의 선수가 에페 1점 승부로 모두 한 차례씩 맞붙어 기본 점수 100점에 이길 때마다 6점씩 받는다.

2019 아시아선수권대회 개인전 우승으로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따낸 김세희는 최고의 펜싱 경기를 선보였다.
랭킹라운드 결과에 따라 본경기의 보너스 라운드 대진이 정해지며, 점수도 그대로 이어진다.
랭킹라운드 순위가 높으면, 그만큼 메달권 진입 가능성이 커질 수밖에 없다.
김세희와 함께 나선 김선우(경기도청)는 19승16패(214점)로 14위에 자리했다.

전웅태가 5일 일본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남자 근대5종 펜싱 랭킹라운드를 준비하고 있다.
도쿄 | 연합뉴스


남자 대표 정진화(LH)와 전웅태(광주시청)와 선방했다.
정진화는 23승12패(238점)로 5위에 올랐다.
14라운드 이후 7연승을 달리는 저력을 발휘했다.
선두 조세프 충(영국·25승10패·250점)과 차이도 12점에 불과하다.
유력한 메달 후보로 꼽히는 전웅태는 21승14패(226점)로 9위에 자리했다.
초반 라운드에서 승수를 쌓지 못하며 10위 진입에 만족해야 했다.

한국의 근대5종 최고 성적은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에서 김미섭과 2012년 런던에서 정진화가 기록한 11위다.
2016년 리우 대회에서는 는 남자부 정진화와 전웅태가 각각 13위, 19위를, 여자부 김선우는 13위를 기록한 바 있다.

한편, 랭킹라운드를 마친 근대5종은 여자부는 6일, 남자부는 7일에 나머지 종목을 소화한다.

beom2@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