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6이닝 1실점으로 시즌 첫 QS 달성한 김광현, 2승은 다음 기회로
기사작성: 2021-06-16 14:57:01
세인트루이스 김광현이 16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땀을 닦고 있다.
미주리주 | UPI연합뉴스


[스포츠서울 남서영기자]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QS. 6이닝 3자책점 이하)를 달성했지만, 승리 투수는 되지 못했다.
김광현은 16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3안타 5볼넷을 내주고 1실점 했다.
총 102개의 공을 던지는 동안 삼진 6개를 잡았다.
지난 5일 신시내티 레즈전 선발 등판 이후 11일 만에 선발로 마운드에 오른 김광현은 이날 경기로 시즌 평균자책점은 3.72가 됐다.
1, 2회는 연속 볼넷을 내주며 1, 2루 실점 위기 상황을 맞았지만, 실점은 없었다.
이후에도 여러 차례 위기를 맞은 김광현은 결국 3회 첫 점수를 내줬다.
0-0 무승부 상황에서 상대 타자 마르네에게 볼넷과 아길라에게 안타를 내주며 무사 2, 3루 실점 위기를 맞았다.
결국 마이크 매덕스 세인트루이스 투수코치가 마운드에 올라 김광현은 잠시 숨을 골랐다.
그러나 다시 듀발에게 안타를 내줬고, 3루 주자 마르테가 홈을 밟으며 실점했다.
이후 무사 2, 3루 상황을 맞기도 했으나 후속 타자를 내야 땅볼로 잡아내며 추가 실점은 하지 않았다.
4회는 삼자범퇴로 깔끔했고 5회는 1사 후 아길라르에게 볼넷을 내줬으나 듀발을 뜬공, 산체스를 삼진으로 잡아내 5회를 마무리했다.
6회 삼진 2개를 더한 김광현은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를 달성했다.

이날 타석에도 선 김광현은 3회말 2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삼진으로 물러난 뒤 팀이 0-1로 뒤진 6회말 1사 후인 두 번째 타석 때 대타 호세 론돈으로 교체됐다.
다행히 안타를 때린 론돈이 상대 선발 트레버 로저스의 견제 실책 때 3루로 내달렸고, 2사 3루 상황에서 후속 타자 폴 골드슈미트가 안타를 때려 1-1 균형을 만들었다.
타선이 득점에 성공하며 김광현을 패전 위기에서 구해냈다.
김광현은 지난 5일 신시내티와의 경기 도중 허리통증을 느껴 부상자 명단(IL)에 올랐다.
개막 전 시범경기에서도 허리통증을 겪고 휴식을 취한 그는 이날 등판으로 문제없는 몸 상태를 증명했다.
올시즌 10경기에서 1승 4패를 기록한 김광현은 다음 등판에서 시즌 2승 수확에 나선다.
namsy@sportsseoul.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