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배구 여제' 김연경 15년 주치의 응원글 "아픈 티 안 내는 사기꾼"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1-08-05 19:44:58

[아시아경제 박현주 기자] 우리 여자 배구 대표팀의 간판 스타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을 향한 주치의의 응원글이 알려져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김연경의 주치의로 알려진 김진구 명지병원장은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여자 배구 대표팀을 준결승으로 이끈 김연경을 15년 간 지켜본 소감을 밝혔다.
그는 "김연경은 힘든 티, 아픈 티를 한 번도 내지 않고 계속 코트에서 소리를 질러대는 '사기꾼'(선수들의 사기를 북돋는)"이라며 "빈틈이 없어 상대 팀 선수들도 두렵고 존경하는 선수"라고 평했다.


김 원장은 "김연경을 처음 진료실에서 본 건 15년 전 18세의 나이, 이제 막 고교를 졸업한 신인 선수, 연봉 5000만원의 새내기였는데 점프·착지를 할 때마다 아파서 뛰기 힘들 정도였다"고 회상했다.
이어 "약도 처방해주고 강력한 소견서도 써줘 휴식을 취하게 조치했다.
중대 부상으로 이어지지 않게 재활 치료를 최소 6주간 하기를 권장했다"며 "그런데 며칠 후 TV를 보니 소리를 질러가며 멀쩡하게 뛰고 있었다.
그것도 그냥 뛰는 게 아니라 그 선수 하나 때문에 인기도 없던 여자 배구가 인기 스포츠로 올라가는 게 느껴질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김연경의 남다른 책임감도 언급했다.
김연경은 2008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 자기공명영상(MRI) 촬영 결과 우측 무릎 관절 안 안쪽 연골이 파열된 상태로 확인됐다.
김 원장에 따르면 그때 김연경은 "아 식빵. 뛰어야죠. 저는 선수인데. 대한민국 선수란 말이에요. 선수는 경기를 뛰어야 해요. 아픈 건 언제나 그랬단 말이에요"라고 말했다.


그는 "김연경은 혼잣말로 들리지 않게 '식빵 식빵'을 외치며 닭똥 같은 눈물을 정말 조용히 흘리고는 수술 동의서에 사인했다"며 "그 후로 난 그녀가 눈물을 보이거나 누구 탓을 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
김연경이 며칠 입원한 덕에 여자 배구 선수들을 다 본 것 같다"고 했다.
'식빵'은 김연경이 경기가 잘 풀리지 않을 때 내뱉는 욕설을 순화한 표현이다.


김 원장은 "결과는 이미 중요하지 않다.
마지막 국가대표 경기가 될지도 모르는 김연경을 위해 박수를 아끼지 않겠다"고 응원하며 글을 마쳤다.


김 원장은 일부 팬들의 환자 개인 진료 정보 공개 및 유명 선수를 거명한 홍보 의혹 등의 지적을 받고 해당 글을 내렸다.
그는 "진단명 외에 세세한 진료 기록을 공개하지 않았기에 의료인으로서 윤리적인 규정을 어기지 않았다고 믿는다"면서도 "홍보 낚시성 글이라는 지적에는 심한 모멸감을 느꼈지만 그럴 수도 있겠다고 생각한다"고 비판을 받아들였다.


박현주 기자 phj032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2

다른 의견 0

다른의견 0 추천 1 피곤하단다
2021-08-05 *

다른의견 0 추천 0 신의가로수
2021-08-05 *

다른의견 0 추천 0 식당개따구리
2021-08-05 *

다른의견 0 추천 1 루루고양이
2021-08-05 *

다른의견 0 추천 1 복사학위Yuji
2021-08-05 *

다른의견 0 추천 0 광년2
2021-08-05 *

다른의견 0 추천 0 크야아옹
2021-08-05 *

다른의견 0 추천 0 강쥐색
2021-08-05 *

다른의견 0 추천 0 스트라우만
2021-08-05 *

다른의견 0 추천 0 웃끼고자빠졌네
2021-08-06 *

다른의견 0 추천 1 007_Skyfall
2021-08-05 *

다른의견 0 추천 0 하이루우우우
2021-08-05 *

다른의견 0 추천 0 haji짱
2021-08-05 *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