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강윤석 코리안투어 데뷔 10년 만 한국오픈 첫 출전
기사작성: 2021-06-16 13:53:01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10년 차 강윤석(34)이 코오롱 제63회 한국오픈 골프선수권대회 최종 예선을 수석으로 통과했다.
강윤석은 지난 15일 충남 천안에 있는 우정힐스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한국오픈 최종 예선 최종라운드에서 두 타를 줄여 최종합계 6언더파 136타로 1위에 올랐다.
첫 날 4타를 줄인데 이어 둘쨋날에도 언더파 행진을 이어가 한국오픈 출전권을 따낸 강윤석은 “코리안투어 10년 차인데 한국오픈에 한 번도 출전을 못했다.
매우 나가고 싶었던 대회인데 이번에 나갈 수 있게 돼 기분좋다.
본선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지난 2012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해 올해로 10년 차를 맞은 강윤석은 2017년 4차 카이도시리즈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에서의 공동 6위에 오른 것이 최고 성적이다.
그는 “친한 후배인 최민철 선수가 2018년 한국오픈에서 우승해 굉장히 부러웠고 자극도 됐다.
나도 좋은 성적을 내고 싶은 마음이다.
톱 10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종 합계 5언더파 137타를 기록하며 2위로 최종 예선을 통과한 오승현(20)은 중학교 3학년 때 2016년 국가대표 자격으로 처음 코오롱 한국오픈에 출전한 뒤, 올해 네 번째로 본 대회에 참가한다.
예선전을 통해 본 대회에 나서는 건 이번이 두 번째다.
오승현은 우정힐스 컨트리클럽 코스에 대해 “예선전에 비해 페어웨이가 큰 폭으로 좁아졌고, 러프의 구분이 명확해서 티 샷이 굉장히 중요해졌다.
올해 본 대회에서는 반드시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다.
코리안투어 1승의 김병준과 백주엽, 최성호, 김근우(A)가 최종 합계 4언더파 138타로 뒤를 이어 본 대회 출전 기회를 잡았다.
최종 예선에 응시한 141명 중 상위 20명 만이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합계 3언더파 139타의 임성목, 염서현, 강태영, 박민준, 이택기, 임예택, 엄근찬, 박준혁, 박지민이 7~15위에 자리했고, 장용, 김혜동, Kevin CHUN, 정상급이 2언더파 140타로 뒤를 이었다.
최종 합계 1언더파 141타로 동타를 기록한 9명 중에서는 백카운트 방식 집계에 따라 20위에 오른 김의인만 본 무대에 나선다.
zzang@sportsseoul.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