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스포츠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인천과 이별' 무고사도 난감? J리그 비셀 고베, 로티나 감독 경질 임박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2-06-29 07:35:01
인천 유나이티드의 무고사가 지난 25일 FC서울과의 2022 K리그1 원정 18라운드 경기 뒤 눈물을 흘리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서울 | 김용일기자] ‘K리그1 득점 1위’ 무고사(인천 유나이티드) 영입에 다가선 J리그 비셀 고베가 올 시즌 들어 두 번째로 사령탑을 교체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29일 일본 ‘스포츠호치’지는 ‘J1 소속 고베가 미구엘 앙헬 로티나 감독을 경질, 시즌 두 번째 사령탑 교체가 유력하다’고 보도했다.
새 사령탑엔 강화부를 책임지고 있는 요시다 다카유키다.
요시다는 고베에서 선수로 뛴 적이 있고 지난 2017~2019년 1군 감독을 맡은 적이 있다.
‘스포츠호치’지에 따르면 고베 구단은 지난 26일 우라와 레즈와 J1리그 18라운드 홈경기에서 0-1로 패한 뒤 자정까지 경기장에 남아 긴급 회의를 열었다.
로티나 감독의 경질이 화두였다.
고베는 스페인 축구 리빙레전드인 안드레스 이니에스타를 중심으로 지난 시즌 리그 3위에 오르며 선전했다.
그러나 올 시즌엔 이니에스타를 비롯해 요시노리 무토 등 주력 선수가 부상, 부진에 시달리면서 팀이 크게 흔들렸다.
지난 3월20일 미우라 준히로 감독과 이별한 고베는 감독 대행 체제로 꾸리다가 4월 8일 스페인 출신 로티나 감독을 선임했다.

이 매체는 ‘로티나 감독 체제에서 고베는 수비진이 개선됐으나 득점력 부족이 여전했다’고 적었다.
고베는 로티나 감독 체제에서 리그 9경기를 치렀는데 2승1무6패를 기록했다.
이 기간 10골을 기록했는데, 2경기에서 각각 4골씩 몰아넣었다.
대체로 고르게 득점하지 못했다.
고베가 다급하게 100만 달러 이적료를 지급하고 무고사를 수혈하는 이유와 맞닿아 있다.
고베는 현지 18개 팀 중 최하위인 18위다.
그사이 단 15골을 넣었다.
경기당 평균 1골도 안 된다.
‘스포츠호치’지는 ‘고베는 (1부 잔류 마지노선인) 16위 쇼난 벨마레와 승점 격차가 8로 벌어졌다’며 구단의 다급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내부 취재 결과 고베에서 6시즌 선수로 활약한 강화부 책임자 요시다가 커리어 세 번째로 고베 사령탑으로 유력하다고 했다.
고베행을 앞둔 무고사도 머쓱할 수밖에 없다.
다만 그의 입지엔 큰 문제가 없을 전망이다.
무고사의 가치를 인정하고 영입하는 데엔 로티나 감독 뿐 아니라 새 사령탑으로 유력한 요시다 등 강화부 및 구단 관계자도 대체로 동의했을 가능성이 크다.

kyi0486@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