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스포츠뉴스 입니다.

  • 북마크 아이콘
‘2차례 득점 취소’ 벨기에, 슬로바키아에 일격→대회 첫 이변 희생양 됐다…프랑스는 오스트리아 1-0 제압[유로 22024]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4-06-18 08:24:59




[스포츠서울 | 박준범 기자] 벨기에가 대회 첫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벨기에는 18일(한국시각) 독일 프랑크푸르트 아레나에서 열린 유렵축구연맹(UEFA) 유로 2024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슬로바키아에 0-1로 패했다.
벨기에는 황금세대가 저물었으나 국제축구연맹(FIFA) 3위로 강호다.
하지만 첫 경기부터 패배를 안았다.
E조 다른 경기에서는 루마니아가 우크라이나를 3-0으로 완파했다.

벨기에는 이날 슬로바키아의 골망을 두 차례나 흔들었으나 비디오 판독(VAR) 끝에 취소되기도 했다.
슬로바키차은 전반 6분 득점했다.
쿠즈카의 슛이 벨기에 골키퍼에게 막혔는데, 이를 슈란츠가 밀어넣어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벨기에는 계속해서 공세를 취했다.
루카쿠가 후반 10분 루카쿠가 득점에 성공했으나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후반 40분에도 루카쿠는 골문을 갈랐는데, 핸드볼 판정을 받아 아쉬움을 삼켰다.
결국 슬로바키아가 승점 3을 챙겼다.

D조 첫 경기에서는 프랑스가 오스트리아에 1-0 진땀승을 따냈다.
프랑스는 전반 37분 킬리안 음바페가 올린 크로스가 오스트리아 수비수 위버의 머리에 맞고 골문으로 들어가 자책골로 연결됐다.
다만 음바페는 코뼈가 부러지는 부상을 당했다.
남은 경기에서 보호 마스크를 착용하고 경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beom2@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0
추천하기 다른의견 0
|
공유버튼
  • 알림 욕설, 상처 줄 수 있는 악플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