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스포츠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K리그 데뷔골→홍명보와 포옹’ 日 아타루 “힘든 시간, 신경 많이 써줘 감사” [현장 일문일답]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3-06-11 00:01:00



[스포츠서울 | 울산=김용일기자] “홍명보 감독과 포옹? 힘들 때 많이 신경 써줬다.





K리그 데뷔골을 넣은 에사카 아타루는 득점 직후 벤치로 달려가 홍명보 감독 품에 안겼다.
홍 감독은 경기 후 “넌 충분히 잘할 수 있는 선수”라며 격려했다.
스승의 믿음에 보은한 귀중한 데뷔골이다.




아타루는 10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열린 제주 유나이티드와 K리그1 18라운드 홈경기에서 1-0으로 앞선 후반 7분 엄원상의 오른쪽 크로스를 벼락같은 헤더 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울산이 5-1로 제주를 잡은 이날 아타루의 골은 결승골이 됐다.
직전 수원FC전(울산 3-1 승)에서 도움을 기록, K리그 데뷔 공격포인트를 작성한 그는 오름세를 이어가 이날 데뷔골까지 성공했다.




그는 경기 직후 수훈선수 인터뷰에서 “한국에 와서 힘든 시간이 많았다.
그럴 때 감독께서 많이 신경 써줬다”며 “그런 것에 보답하게 돼 그런 장면(포옹)이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다시 팀에 공헌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다음은 아타루와 일문일답




- 경기 소감은?




2위권 팀과 경기였는데 승리해서 매우 기쁘다.




- 득점 직후 홍 감독과 포옹하는 장면이 눈에 들었는데.




한국에 와서 힘든 시간이 많았다.
그런 상황에 감독께서 많이 신경 써줬다.
보답하게 돼 그런 장면이 나온 것 같다.




- 부상도 있었다.
가장 어려웠던 부분은?




개막전부터 출전하며 좋은 스타트를 했으나 부상으로 흐름이 깨졌다.
한국(K리그)에 적응하는 것도 긴 시간이 걸렸다.
이제 다시 팀에 공헌하기 위해서 노력하겠다.




- (이전 소속팀) 우라와 레즈가 ACL 우승했다.
어려운 시기에 이전 동료 모습을 보면서 K리그에 온 것을 후회한 적은 없었나.




한국에서도 일본 축구는 항상 접했다.
우라와 전 동료가 (ACL에서) 우승한 것도 봤다.
그것을 부러워하는 것보다 힘든 시간이 내게 중요한 시간이고, 불필요하지 않게 보내는 게 중요했다.
앞으로도 그런 시간이 오면 불필요하지 않게 내 시간에 집중하는 게 중요하다고 본다.




- 엄원상의 크로스를 절묘한 헤더로 연결해 득점했는데.




완벽한 크로스였다.
골을 넣게 돼 엄원상에게 감사하다.
엄원상도 경기에 늘 나갔지만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
오늘 함께 활약하면서 본인은 물론 팀에 플러스 요인이 될 것 같다.




kyi0486@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