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스포츠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페어웨이만 잘지키면 주말, 모른다” 김성현 RBC 캐나다 오픈 이틀연속 순항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3-06-10 14:41:05



[스포츠서울 | 장강훈기자] 3타 차로 벌어졌지만, 못뒤집을 차이는 아니다.
‘루키’ 김성현(25·CJ)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RBC 캐나다오픈(총상금 900만달러)에서 순항을 이어갔다.




김성현은 10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에 있는 오크데일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2타를 더 줄였다.
중간합계 6언더파 138타로 공동 12위에 올랐다.
전날 선두그룹에 1타 뒤진 공동 5위였던 것과 비교하면 다소 아쉬울 수 있는 성적. 그러나 선두로 무빙데이에 나서게 된 중국의 칼 위안(9언더파 135타)과 불과 3타 차여서 남은 이틀간 역전을 꾀할 수 있다.




지난해 10월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 공동 4위 이후 톱10 진입에 한 번도 성공하지 못한 김성현은 시즌 두 번째 톱10 그 이상을 노린다.
그는 “이틀간 전반적으로 잘 풀어간 느낌”이라며 “페어웨이 안착률이 높아 버디 기회를 많이 만들었다.
샷과 퍼트감도 나쁘지 않았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날 페어웨이 안착률은 46.7%에 그쳤지만 그린 적중률(66.7%)은 상대적으로 높았다.
페어웨이를 더 잘 지켜내면 선두권으로 도약할 수 있다는 의미다.
그는 “러프가 굉장히 질기다”라면서 “티샷이 중요하다.
3,4라운드는 러프에 들어갔을 때 얼마나 리커버리를 잘하느냐에 따라 (성적이)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잘 준비한다면 주말에도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생각보다 쌀쌀한 날씨가 변수다.
김성현은 “비보다는 추운게 더 걱정인데, 라운드 할수록 체온이 상승해서 크게 문제될 건 없다”고 밝혔다.




노승열도 분전했다.
이날만 4타를 줄여 공동 17위(5언더파 139)에 올랐다.
강성훈도 4언더파 68타를 쳐 공동 32위(3언더파 141타)로 3라운드에 나선다.
배상문은 1타를 줄였지만 합계 2오버파로 컷 탈락했다.
zzang@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