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영상

스포츠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U-20 WC] "감비아 꼭 잡을 것!"...온두라스전 만회골 김용학 인터뷰(영상)
더팩트 기사제공: 2023-05-26 16:54:02

26일 2023 U-20 FIFA 월드컵 F조 2차전 온두라스전 만회골 주역
0-2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추격골 성공,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더팩트 | 박순규 기자] "감비아전에서는 최선을 다해 이기기 위해 뛸 것이다."

'김은중호'의 해외파 김용학(20·포르티모넨스)이 26일 오전 6시(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멘도사 말비나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FIFA U-20 FIFA(국제축구연맹)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온두라스와 2-2 무승부를 기록한 뒤 수적 우위를 살리지 못한 아쉬움과 함께 최종전에서 반드시 이기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축구 U-20 대표팀 21명 가운데 이지한(20·프라이부르크)과 함께 단 두 명의 해외파인 김용학은 프랑스와 1차전에 선제골을 어시스트한 데 이어 온두라스와 2차전에서도 0-2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후반 13분 만회골을 터뜨리는 등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며 한국의 16강 진출을 이끌고 있다.

김용학은 경기 후 대한축구협회와 가진 인터뷰에서 온두라스 전 무승부에 대해 "마지막 패스, 슈팅 찬스에서 저희의 집중력이 전체적으로 떨어졌다"고 분석한 뒤 "아직 예선 통과를 확정 지은 것이 아니다. 감비아전에 최선을 다해 이기려 뛸 것"이라고 다짐했다.

조별리그 1차전에서 프랑스를 상대로 2-1로 승리한 한국은 연승을 노렸던 온두라스전에서 2-2 무승부를 거둬 승점 4점(1승 1무)으로 조 2위에 자리했다. 온두라스와 프랑스를 모두 제압한 감비아는 2승으로 F조 1위에 올라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0-2로 뒤 후반 13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강력한 왼발 터닝슛으로 만회골을 터뜨리고 있는 김용학./멘도사=KFA
0-2로 뒤 후반 13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강력한 왼발 터닝슛으로 만회골을 터뜨리고 있는 김용학./멘도사=KFA

한국은 이날 전반 다비드 오초아에게 페널티 킥 실점을 한 후 전반 27분 선제골의 주인공 오초아가 강상윤의 얼굴을 가격하며 퇴장당했지만, 수적 우세를 점한 상황에서도 전반을 0-1로 마친 후 후반 6분 이삭 카스티요에게 또 한 골을 추가로 내줘 0-2로 끌려갔다.

위기의 순간 김용학의 슛이 빛을 발했다. 한국은 후반 13분 김용학의 추격 골을 시작으로 후반 17분 박승호의 헤더 골까지 터지며 2-2를 만들었다. 김용학의 날카로운 왼발 터닝슛이 기폭제였다.

반전의 계기를 마련한 김용학은 "경기 전부터 준비한대로 상대 사이드 뒷공간을 노렸다"면서 "저희가 수적으로 유리한 상황이었다. 결과를 내지 못해 다들 아쉬워하고 있다"라고 면서 대표팀 분위기를 전했다.

F조 2위 한국은 오는 29일 오전 6시 조 1위 감비아를 상대로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이기면 조 1위, 비기면 조 2위로 16강에 진출한다.

skp2002@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