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스포츠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베팅전 선수 몸 상태·회복세 체크해야”
스포츠월드 기사제공: 2023-02-08 01:00:00
자력 여부·마크 추입 확인
김영섭·방극산 등 상승세
코로나 공백기 이겨낸 선수
성낙송·최종근 등 반등 눈길


현재 경륜의 흐름은 대부분 성적이 좋은 축 선수를 위주로 경기가 흘러가고 있다.
간혹 반대의 경우도 발생하고 있으나 결과는 쌍승식이 뒤집히는 정도에 그치고 있다.
하지만 나머지 한자리를 두고 각축전이 벌어지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고 있어 쌍승식 배당은 저배당인 반면 쌍복승식으로 범위를 넓혀보면 중·고배당이 속출하고 있다.
이에 어떤 베팅전략이 적중에 도움 될 수 있을지 알아보고자 한다.
김영섭(8기)
◆몸 상태가 좋은 선수를 주목하라

7인제 경주에서 입상권인 3명 안에 들기 위해선 몸 상태가 받쳐줘야 한다.
몸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자력이 가능한지 또한 마크했을 경우 추입을 나서거나 강자 후미에서 흐르지 않고 제대로 따라가는지를 파악해야 한다.

현재 몸 상태가 좋은 선수를 꼽아보자면 김영섭(8기 서울개인 S1)과 방극산(26기 세종 S2)이 눈에 띈다.
김영섭의 경우 코로나 공백기 영향으로 지난해 줄곧 우수급에 머물다 올해 상반기 등급조정을 통해 특선급 재진출을 이뤄낸 이후 그 행보는 제 2의 전성기를 방불케 하고 있다.

1월 8일 광명 14경주에 인기 4위로 출전했던 김영섭은 선두유도원 퇴피 직후부터 김원진 후미를 마크하며 3착을 성공시켜 삼쌍승 186.1배를 형성하는데 일조를 했다.
그 이후 자신감을 회복한 김영섭은 3착권 밖으로는 밀려나지 않았고 여세를 몰아 1월 21일 광명 12경주에서 날카로운 추입력으로 당시 우승후보였던 김영수를 착외 시키며 우승을 기록해 삼쌍승식 1953.7배란 초고배당을 기록했다.

방극산의 기세도 만만치 않다.
우수급 신분으로 지난해 그랑프리에 출전해 3착 2번을 기록하며 가능성을 열었고 1월 15일 광명 14경주에서 선행으로 당당히 3착을 기록하며 복승식은 2.9배에 그쳤으나 삼쌍승식은 80.9배를 형성시켰다.
그 영향으로 1월 21일은 강축이었던 성낙송에게 낙점 받으며 선행승부 펼쳤고, 그 결과 2착을 기록하며 앞으로 선행형 입지를 다지는 초석이 됐다는 평가다.
성낙송(21기)
◆회복세인 선수를 눈여겨 보자

코로나 공백기로 주춤했던 선수들이 경기 감각을 회복하고 다시 재도약을 위해 구슬땀 흘리고 있는 선수들이 최근 눈에 띄고 있다.

한때 슈퍼특선반 위용을 과시했던 성낙송(21기 상남 S1)이지만 코로나 이후 기량 하락세와 더불어 비파업과 파업세력의 갈라진 상황을 제대로 극복하지 못하며 극심한 부진에 빠졌었다.
하지만 꾸준히 노력한 결과 최근 다시금 재도약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는 평가다.
예전에 비해 우승 횟수는 줄어 들었지만 착외 하는 경우가 줄어들고 있고 매 경주 우승후보와 어깨를 나란히 할 만큼 인지도 역시 회복한 상태다.
따라서 연대세력과 해볼 만한 편성만 만난다면 특유의 추입과 젖히기로 상승세를 탈 조건은 갖춰졌다고 볼 수 있다.

최종근(20기 미원 S1)도 작년 총 우승 횟수가 8번뿐이었으나 올해 벌써 3승을 거두고 있다.
예전만큼 자력승부 빈도는 떨어졌으나 강한 승부욕을 바탕으로 대열을 흔들다보니 자연스레 강자들이 의식할 선수로 발돋움하고 있다.
성낙송과 마찬가지로 연대세력만 형성된다면 향후 특선급 준강자로 통할만한 기본기 탄탄한 선수인 만큼 충분히 재도약에 성공할 선수로 눈여겨볼 수 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월드(www.sportsworldi.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