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스포츠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베일의 PGA투어 도전? 골프는 즐기는 자가 위너[SS 포커스]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3-01-25 12:46:01
레알 마드리드 시절 가레스 베일이 우승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장강훈기자] 스페인 프리메라리그 레알 마드리드에서 세계 최고 윙어로 군림하던 가레스 베일(33·웨일스)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무대에 오른다는 뉴스가 설 연연휴 골프계를 장악했다.
베일은 지난 9일(한국시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은퇴를 발표한지 2주 만인 24일 ‘다음달 초에 열리는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서 경기를 하게 돼 기쁘다’고 SNS에 피드를 남겼다.
AT&T 페블비치 프로암은 내달 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 골프링크에서 막을 올린다.
PGA투어에서 가장 전통적인 대회 중 하나로 선수 156명과 셀럽 156명이 짝을 이뤄 치르는 대회다.
1937년 샘 스니드(통산 82승)가 초대 챔피언에 등극했으니 역사를 짐작할 만하다.
미국풋볼(NFL) 애리조나 와이드 리시버 래리 피츠제랄드가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 출전해 샷 후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제공 | PGA투어


페블비치프로암에 셀럽을 비롯한 운동선수, 연예인 등이 출전하는 것은 이 대회가 가수이자 배우이면서 골프광이던 빙 크로스비가 창설한 대회이기 때문이다.
브리티시 아마추어 챔피언십에 출전할 정도로 골프를 좋아했던 크로스비는 1937년 프로와 아마추어가 함께 라운드하는 대회를 만들었다.
낮에는 라운드하고, 밤에는 파티를 즐기는 형태로 미국인이 사랑하는 프로암 대회로 발전했다.
연예인과 스포츠스타뿐만 아니라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빌 클린턴 등 미국 대통령도 5000~1만달러를 내고 대회에 참가할 정도로 인기다.
베일이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 출전하는 것을 자랑할 만하다는 의미다.
베일 역시 골프광이다.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할 때도 라운드를 하는 등 웨일스 국가대표팀과 레알 마드리드에서 감독과 불화를 일으켰다.
타고난 재능에도 다른 종목에 빠져 더 위대한 선수가 될 기회를 놓쳤다는 비난도 일부 있다.
그의 프로암 대회 참가 소식이 ‘PGA투어 도전’으로 둔갑한 것도 이 연장선상으로 볼 수 있다.
‘코리안특급’ 박찬호(오른쪽)는 LA다저스 시절부터 골프에 관심이 많았다.
호프만 코치에게 골프스윙을 배우기도 했지만, 현역 때는 골프보다 야구에 더 집중했다.
(스포츠서울 DB)


아무리 뛰어난 재능을 가졌더라도 프로선수로 종목을 바꾸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역사상 가장 위대한 윙어도 30대 초중반의 나이에 PGA투어 자격을 얻는다는 건 불가능에 가깝다.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입성에 도전장을 내밀었던 ‘코리안 특급’ 박찬호(50)나 ‘국대 에이스’ 윤석민(37) 등이 프로테스트 문턱에서 좌절을 맛본 것도 같은 맥락이다.
오히려 박찬호와 윤석민은 “골프는 아무리 노력해도 정복할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 골프 자체를 즐기는 쪽으로 시선을 돌렸다.
베일도 프로암 대회나 아마추어 초청대회 등을 즐기며 은퇴 후 삶을 살지 않을까. 프로가 되는 것도 의미있지만, 골프를 즐기는 사람이 위너다.
골프는 그런 스포츠다.
zzang@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