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스포츠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손흥민 80분' 토트넘, 첼시와 2-2 무승부...케인 극적 동점골
더팩트 기사제공: 2022-08-15 07:48:02

15일 2022~2023 EPL 2R 첼시-토트넘 2-2...양팀 감독 '충돌' 퇴장

토트넘 손흥민(오른쪽)이 15일 첼시와 2022~23 EPL 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상대 수비수 제임스와 볼 경합을 펼치고 있다./런던=AP.뉴시스
토트넘 손흥민(오른쪽)이 15일 첼시와 2022~23 EPL 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상대 수비수 제임스와 볼 경합을 펼치고 있다./런던=AP.뉴시스

[더팩트 | 박순규 기자] 토트넘의 '첼시 징크스'는 계속 됐다. '슈퍼 소니'의 1호 축포도 없었다. 이상하게 첼시만 만나면 최근 경기가 꼬이는 토트넘은 결국 양팀 감독이 '벤치 클리어링'까지 가는 충돌을 빚은 끝에 지난 시즌 4전 전패의 복수에 실패하며 2-2 무승부로 위안을 삼았다. 경기 내용만 보면 오히려 첼시가 아쉬워할 결과였다. 손흥민(30) 또한 공격포인트 없이 80분 활약한 뒤 교체됐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이 15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2~23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첼시와 원정경기에 3-4-3전형의 왼쪽 윙포워드로 선발 출전해 1-2로 뒤진 후반 34분 이반 페리시치와 교체될 때까지 80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하지만 시즌 첫골에 도전한 손흥민은 첼시의 수비수 제임스에게 꽁꽁 묶인 데다 상대의 유기적 미드필드 움직임에 활로를 찾지 못하고 슈팅 2개만을 기록하고 공격 포인트를 올리는데 실패했다.

경기 종료 직전 페리시치의 코너킥을 2-2 동점 헤더골로 연결하는 해리 케인./런던=AP.뉴시스
경기 종료 직전 페리시치의 코너킥을 2-2 동점 헤더골로 연결하는 해리 케인./런던=AP.뉴시스

지난 시즌 첼시에 4전 전패,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부임하고도 3전 전패에 한 골도 기록하지 못 했던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해리 케인의 극적인 동점 헤더골에 힘입어 첼시와 2-2로 비겼다. 연패의 사슬을 끊고 득점에 성공한 것을 위안으로 삼아야할 만큼 경기력에서 밀렸다. 토트넘의 이적생들은 아직 전력에 큰 도움을 주지 못한 반면 첼시는 쿨리발리를 비롯한 이적생들이 전력을 배가시킨 결과였다. 토트넘은 이날 무승부로 첼시전 최근 12경기 연속 무승(3무 9패)을 이어갔다. 승점 1을 나눠가진 토트넘과 첼시는 나란히 1승1무를 기록했다.

경기 후 손흥민에 대한 현지 매체들의 평가도 좋지 못 했다.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4점을 매겼다. 토트넘 선발 중 손흥민보다 평점이 낮은 선수는 쿨루셉스키(6.3점), 세세뇽(6.2점)이 전부다. 영국 매체 이브닝 스탠다드는 손흥민에게 평점 5점을 줬다. 이 매체는 "손흥민은 전반전 45분 동안 이날 최고의 활약을 펼친 첼시의 리스 제임스에게 꽁꽁 묶였다. 후반 23분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의 골에 관여하고, 후반 시작과 함께 상대 골키퍼와 1대1 상황을 맞이한 것이 손흥민이 보여준 활약의 전부"라고 평가했다.

손흥민은 첼시의 강한 전방 압박과 제임스 캉테 조르지뉴 등의 유기적 수비에 막혀 제대로된 활약을 보이지 못했다. 캉테와 볼을 다투는 손흥민./런던=AP.뉴시스
손흥민은 첼시의 강한 전방 압박과 제임스 캉테 조르지뉴 등의 유기적 수비에 막혀 제대로된 활약을 보이지 못했다. 캉테와 볼을 다투는 손흥민./런던=AP.뉴시스

이브닝 스탠다드는 데얀 클루셉스키, 로드리고 벤탄쿠르에도 평점 5점을 부여했다. 양쪽 윙백 에메르송 로얄과 라이언 세세뇽은 평점 4점으로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다. 경기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을 넣은 케인과 중앙 수비수 에릭 다이어는 가장 높은 평점 7점을 기록했다. 풋볼 런던에서도 손흥민은 평점 5점에 그쳤다. 이 매체는 위고 요리스, 벤 데이비스, 벤탄쿠르, 세세뇽, 클루셉스키에게도 평점 5점을 줬다. 골을 넣은 케인과 호이비에르, 그리고 후반에 투입된 '신입생' 히샬리송과 페리시치는 평점 7점을 받았다.

손흥민을 비롯한 토트넘 선수들은 첼시의 강한 압박에 활로를 찾지 못했다. 손흥민은 삐른 발을 이용한 침투 공격으로 득점 기회를 노렸으나 상대 수비에 막혀 득점에 실패했다. 전반 4분 해리 케인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상대 수비에 막혔다. 후반 2분에는 케인의 롱 패스를 받아 왼쪽 측면을 파고든 뒤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첼시 골키퍼 에두아르드 멘디의 선방에 걸렸다.

35%-65%의 압도적 볼점유율을 바탕으로 토트넘을 몰아붙인 첼시는 전반 19분 만에 코너킥 상황에서 마르크 쿠쿠렐라가 차올린 공을 수비수 칼리두 쿨리발리가 환상적인 논스톱 발리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이탈리아 세리에A 나폴리에서 이적한 쿠쿠렐라는 공수에서 수준 높은 경기력을 보여 첼시팬들을 기쁘게 했다. 쿨리발리가 떠난 나폴리의 빈 자리에는 한국 국가대표 수비수 김민재가 영입돼 활약 중이다.

경기 후 몸싸움을 벌이는 첼시의 투헬 감독(파란 모자)과 토트넘의 안토니오 콘테 감독./런던=AP.뉴시스
경기 후 몸싸움을 벌이는 첼시의 투헬 감독(파란 모자)과 토트넘의 안토니오 콘테 감독./런던=AP.뉴시스

토트넘은 후반 23분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의 그림 같은 오른발 중거리슛으로 1-1 동점을 만들었지만 후반 32분 리스 제임스에게 또 1-2 역전 골을 내준 뒤 패배 직전까지 몰렸다. 다급해진 콘테 감독은 후반 35분 손흥민과 벤탄쿠르를 빼고 페리시치와 비수마를 투입하며 마지막 반전을 노렸다.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코너킥 상황에서 이반 페리시치가 올린 공을 케인이 헤더로 연결해 극적으로 2-2 무승부를 끌어냈다.

토트넘의 영입 공격수인 히샬리송은 이날 후반 12분 세세뇽과 교체 투입돼 해리 케인과 함께 투톱으로 나섰으나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손흥민은 히샬리송이 투입되면서 토트넘의 전형이 3-4-3에서 4-4-2로 바뀜에 따라 왼쪽 미드필더로 내려가 수비부담이 더 가중됐다. 또한 마지막 동점골 또한 페리시치의 코너킥에서 나와 토트넘 킥을 전담하던 손흥민으로선 긴장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

치열한 승부를 반영하듯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과 토마스 투헬 첼시 감독의 벤치 대결도 불울 뿜었다. 경기 도중 신경전을 이어가던 두 감독은 경기 후 악수를 하는 과정에서 투헬 감독이 콘테 감독의 손을 꽉 잡고 놓아주지 않으며 심한 말을 주고받으며 몸싸움을 벌이기까지 했다. 두 팀 선수 및 관계자들이 모두 나와 벤치 클리어링이 일어났고 주심은 두 감독에게 레드카드를 꺼내 퇴장 조치했다.

토트넘은 오는 20일 오후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황희찬의 울버햄튼과 2022~23 EPL 3라운드 홈경기를 갖는다.
skp2002@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