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스포츠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완벽' 부활 알린 윤빛가람 "최영준·이창민, 말하지 않아도 잘 통하죠"[현장인터뷰]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2-08-15 06:01:01
제주 윤빛가람이 14일 제주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서울 | 서귀포=박준범기자] 제주 유나이티드 미드필더 윤빛가람이 완벽한 부활을 알렸다.
윤빛가람은 14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8라운드 포항 스틸러스와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2골을 쏘아 올리며 팀의 5-0 승리에 발판을 놨다.
2연승에 성공한 제주는 4위 자리를 꿰차며, 3위 포항(승점 43)을 바짝 추격했다.

윤빛가람은 그야말로 해결사였다.
그는 전반 18분 완벽한 프리킥으로 시즌 마수걸이포를 가동했다.
윤빛가람의 프리킥은 골대 앞에서 바운드 되면서 포항 골키퍼 강현무를 꼼짝 못하게 만들었다.
후반 25분에는 적극적인 공격 가담으로 재차 골 맛을 봤다.
윤빛가람은 “홈 3연전이 중요했는데 기분 좋게 출발했다.
대승해서 선수들이 좋은 모습 보여준 것 같아서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특히 윤빛가람의 프리킥은 그야말로 완벽했다.
거리가 꽤 됐지만 정확한 프리킥으로 결과를 냈다.
윤빛가람은 “무회전으로 프리킥 차는 연습을 했다.
연습할 때 감각이 괜찮아서 프리킥 찬스가 오면 시도해야겠다는 생각했다.
안 들어갈 줄 알았는데, 대승할 수 있는 시작을 마련했다”라며 “훈련 후에 30개 정도 프리킥 연습을 한다.
여러 구질을 테스트한다.
최근에 다시 (프리킥 훈련을) 하고 있다”고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이날 제주 선수들은 윤빛가람이 득점할 때마다 기쁨을 함께 나눴다.
그는 “특별히 준비된 세리머니는 없었다.
나를 넘어뜨리려고 하더라”라며 “그동안 마음고생을 했다 보니 동료들이 그런 부분을 고려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4개월 만에 등장해 이제 2경기를 치렀다.
후반 막판에는 쥐가 나는 모습도 보였다.
윤빛가람은 “경기 감각이나 체력을 많이 올리려고 했다.
나아지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생각이다.
옆에서 동료들이 많이 도와줬다”라고 강조했다.

홈 팬들은 경기 중에도 그리고 그가 후반 40분 그라운드를 빠져나올 때는 큰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윤빛가람은 “오랫동안 경기에 나서지 나오면서 경기장이 그리웠다.
오랜만에 홈 경기에 출전했는데 팬들의 응원과 함성에 기분이 좋았다”고 덧붙였다.
윤빛가람의 부활로 제주는 최영준, 이창민과 함께 이상적인 중원을 꾸릴 수 있게 됐다.
윤빛가람은 “일단 나도 그렇고 영준이나 창민이의 장점이 뚜렷하다.
나도 많은 기대를 하고 왔고, 굳히 말하지 않아도 잘 통한다”고 기대했다.

beom2@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