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스포츠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승장]6연패 탈출 이훈재 감독 "선수들이 해낸 승리…자신감 얻을 것"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2-01-21 21:43:02
부천 하나원큐 이훈재 감독이 21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신한은행과 경기에서 선수들에게 지시를 하고 있다.
| WKBL 제공


[스포츠서울 | 부천=윤세호기자] 모처럼 선수들과 감독이 한 마음이 돼 환한 미소를 지었다.
부천 하나원큐가 6연패를 끊으며 올해 첫 승리를 거뒀다.
하나원큐는 21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과 경기에서 79-61로 승리했다.
신지현이 22점 8어시스트, 김미연도 22점으로 활약했다.
양인영 또한 13점 14리바운드로 인사이드를 사수했다.
경기 후 하나원큐 이훈재 감독은 “이겨서 기쁘다.
선수들이 약속된 플레이를 잘 했다.
코트밸런스도 좋았고 무리해서 쏘는 슛도 없었다.
전체적으로 잘 된 경기였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이어 그는 “상대팀에 (김)단비가 없다보니 인영이의 활동폭이 넓어진 것도 우리에게 큰 행운으로 작용했다”며 “3쿼터에 우리가 너무 서두리게 공격을 하면서 수비에 당했는데 선수들에게 공격을 오래 가져가자고 지시했고 이후 다시 우리에게 흐름이 왔다”고 동점까지 내줬던 순간을 극복한 것을 돌아봤다.
이 감독은 “늘 그랬든 상대가 신지현을 집중적으로 막는다.
함께 할 선수가 필요한데 오늘 미연이가 그 역할을 해줬다.
미연이가 슛감이 좋았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3점슛을 잘 넣어줬다”며 “아직은 기복이 심한데 한 두번 이런 경기를 하면 더 성장할 것이다.
오늘 경기에서 평소 훈련 때 모습이 많이 나왔다”고 김미연의 활약을 큰 소득으로 평가했다.

마지막으로 이 감독은 “우리는 늘 앞서고 있다가도 동점을 내주면 선수들이 흔들리면서 역전패를 당했다.
오늘도 동점까지는 허용했지만 경기를 이겼다.
선수들이 해낸 승리라고 생각한다”며 “오늘 경기로 선수들이 자신감도 얻었다고 본다.
모레 삼성생명과 경기에서도 오늘 잘 한 부분 다시 나올 수 있게 준비 잘 하겠다”고 다짐했다,
bng7@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