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스포츠뉴스 입니다.

  • 북마크 아이콘
2년 연속 캔자스시티 시대… 통산 4번째 슈퍼볼 우승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4-02-12 22:00:00
샌프란시스코에 25-22 역전승
19년 만의 연속 우승 기록도
맹활약 펼친 마홈스 또 ‘MVP’
스위프트 직접 켈시 응원 주목


한 시대를 풍미한 레전드가 은퇴하면 그 후계자에게 이목이 쏠린다.
미국프로풋볼(NFL) 역시 슈퍼볼 역대 최다 우승(7회), 슈퍼볼 역대 최다 최우수선수(MVP·5회)를 차지한 뒤 2022년 은퇴한 ‘역대 최고의 선수’ 톰 브래디(46)의 뒤를 이을 주인공이 누굴지 관심을 끌었다.

브래디의 아성까지 뛰어넘으려는 선수가 탄생했다.
캔자스시티 치프스의 쿼터백 패트릭 마홈스(28)가 슈퍼볼에서 맹활약하며 팀의 2회 연속 빈스 롬바르디 트로피를 거머쥐는 데 앞장섰다.

캔자스시티는 12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58회 슈퍼볼에서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에 25-22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통산 4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캔자스시티는 지난해에 이어 19년 만의 ‘연속 우승’이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슈퍼볼 연속 우승은 2004∼2005년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 이후 처음이다.
캔자스시티는 최근 5년 동안 4차례 슈퍼볼에 진출해, 3번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려 왕조를 구축했다.
캔자스시티 패트릭 마홈스(왼쪽 두 번째)가 12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와 제58회 슈퍼볼에서 승리한 뒤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라스베이거스=AP연합뉴스
19-19 동점으로 정규 시간에 우승팀을 가리지 못한 두 팀의 승부는 지상 최대 이벤트답게 연장까지 이어졌다.
15분의 제한 시간이 주어지는 슈퍼볼 연장전은 한 번씩 공격을 주고받아 더 많은 점수를 낸 팀이 승리한다.

먼저 공격에 나선 샌프란시스코는 필드골로 3점을 얻는 데 그쳤고 캔자스시티가 반격에 나섰다.
캔자스시티에선 ‘사령관’ 마홈스가 정교한 패스뿐 아니라 빠른 발로 달리는 능력으로 직접 반격에 나섰다.
특히 연장 종료 6분5초를 남겨두고 4번째 공격 시도에서 8야드(7.3m)를 직접 전진해 분위기를 가져왔다.
결국 마홈스는 종료 직전 와이드 리시버 미콜 하드먼에게 터치다운 패스를 전달해 6점을 올리며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마홈스는 이날 총 46차례 패스를 시도, 두 번의 터치다운 패스 포함 34개를 성공시켰다.

마홈스는 슈퍼볼 MVP로 꼽혔다.
팀이 우승한 제54회와 57∼58회 슈퍼볼에서 모두 MVP가 되면서 조 몬타나와 함께 슈퍼볼 MVP 최다 수상 공동 2위(3회)에 올랐다.
5회 MVP 브래디는 27세 당시 3번째 슈퍼볼 우승 반지를 손에 꼈는데, 올해 28세인 마홈스 역시 3번째 우승을 달성해 앞으로 브래디의 기록을 넘볼 전망이다.

한편 이날 캔자스시티의 또 다른 ‘슈퍼스타’ 트래비스 켈시(34)도 연장 막판 공을 받은 뒤 상대 골문에 더 다가서는 돌진을 선보이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그의 연인인 세계 최고의 ‘팝 스타’ 테일러 스위프트(34)는 일본 도쿄 공연 직후 라스베이거스로 이동해 이날 경기를 직관했다.
켈시의 등 번호인 ‘87’ 숫자 펜던트가 달린 목걸이를 착용하며 열띤 응원을 펼친 스위프트는 경기 뒤 켈시와 그라운드에서 뜨거운 포옹으로 애정을 과시했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0
추천하기 다른의견 0
북마크버튼 공유버튼
  • 알림 욕설, 상처 줄 수 있는 악플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