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스포츠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메시 없고, SON 있다. .. 발롱드로 후보 30명 발표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2-08-13 10:36:44



[스포츠서울 | 강예진기자] 손흥민(30·토트넘 홋스퍼)이 발롱도르 후보 30명에 이름을 올렸다.




프랑스 축구 전문매체 프랑스 풋볼은 13일(한국시간) 2022 발롱도르 후보 30명을 발표했다.
손흥민이 2019년에 이어 개인 통산 두 번째로 당당히 이름 올린 가운데, 아시아 국적 선수로는 유일하게 명단에 포함됐다.




손흥민은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23골)을 차지함은 물론, 팀을 4위에 올려놓는 데 크게 기여하는 등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한국 선수가 발롱도르 후보에 처음 포함된 건 2002년 벨기에 리그에서 뛰던 설기현(안더레흐트), 두 번째는 2005년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다.




2019년 당시 손흥민은 투표인단으로부터 5순위 표 4표를 받아 4점을 획득, 후보 30명 가운데 22위에 올랐다.
설기현과 박지성은 무표에 그쳤기에 22위에 오른 손흥민의 순위는 한국뿐 아니라 역대 아시아 선수 최다 득점 및 최고 순위다.



후보들이 쟁쟁하다.
팀 동료인
해리 케인(토트넘)을 비롯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엘링 홀란드(맨시티), 킬리앙 음바페(파리 생제르맹),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르셀로나) 등이 손흥민과 경쟁을 펼친다.



한편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가 후보에서 제외됐다.
개인 통산 7차례 발롱도르를 수상한 메시의 명단 제외는 2005년 이후 17년 만이다.
이를 두고
프랑스 풋볼의 한 기자는 "발롱도르 새로운 기준에 메시는 불리했다.
파리 생제르맹에서 첫 시즌은 모두에게 실망스러웠다는 걸 인정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지난 시즌 파리 생제르맹 유니폼을 입은 메시는 34경기에 출전해 11골 14도움을 기록했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한 다소 아쉬운 활약이었다.



발롱도르 수상자는 오는 10월 17일 발표된다.
kkang@sportsseoul.com



사진출처 | 박진업 기자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