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스포츠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김진규-백승호 2경기 연속골 폭발, 전반 2-0 리드[몰도바전]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2-01-21 20:48:01
제공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서울 | 정다워기자] 김진규와 백승호의 골을 앞세운 벤투호가 몰도바를 상대로 우위를 점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1일 터키 안탈리아의 마르단 스타디움에서 진행 중인 몰도바와의 친선경기에서 2-0으로 앞선 채로 전반전을 마감했다.

한국은 조규성과 김건희가 투톱을 이루고 백승호와 김진규가 중앙에 자리하는 다이아몬드형 4-4-2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나섰다.
백승호가 3선에, 김진규가 2선에 자리하는 전술이었다.
좌우에 송민규와 권창훈이 자리하고 포백은 김진수와 김영권, 박지수, 이용이 구성했다.
주전 골키퍼는 김승규가 나왔다.
상대인 몰보다는 5-4-1 포메이션으로 수비적인 경기를 했다.
공간을 주지 않고 하프라인 밑에서 촘촘한 수비 라인을 구축했다.
쉽게 기회를 만들지 못했던 한국은 전반 20분 만에 골망을 흔들었다.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이용이 직선으로 찔러준 공을 권창훈이 침투해 받은 후 주발인 왼발이 아닌 오른발로 크로스를 올렸다.
공은 골키퍼 손을 스쳤고, 반대편에 대기하던 김진규가 오른발 아웃프론트로 가볍게 밀어넣으며 선제골을 터뜨렸다.

한국은 전반 33분 추가골을 만들었다.
백승호가 약 20미터 지점에서 시도한 프리킥이 득점으로 이어졌다.
김건희가 수비벽 사이로 들어갔고 백승호는 이 공간을 지나는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골키퍼가 몸을 날렸지만 역부족이었다.

두 선수 모두 지난 아이슬란드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골을 터뜨렸다.
유럽파가 빠진 가운데 벤투 감독의 마음을 사로잡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weo@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