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서울 신정동 일대, 수돗물에 흙탕물…6시간만에 정상급수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7-02 21:47:13

[아시아경제 황서율 기자] 서울 양천구 신정동 일대에서 수돗물에 흙탕물이 섞여 나오다 6시간만에 정상급수가 됐다.


2일 오후 12시께부터 서울 양천구 신정3·4동 일대에서 수돗물에 흙탕물이 섞여 나온다는 주민 신고가 잇따라 나왔다.
이에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현장 조치 후 오후 6시께 정상 급수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본부에 따르면 1986년 부설된 상수도관 세척을 위해 작업구를 설치하는 과정에서 배관 접합부위가 이탈해 누수가 발생한 게 원인으로 파악된다.


본부는 오후 4시께 누수 복구를 마치고, 인력을 투입해 주요 배수관과 연결된 소화전들을 활용해 수도관을 세척했다고 했다.


황서율 기자 chestnut@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