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美국무-中부주석 뉴욕서 회담…북한·러우전쟁·대만 등 논의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3-09-19 08:01:23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한정 중국 국가부주석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와 맞물려 별도 회담을 가졌다 사진AP 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한정 중국 국가부주석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와 맞물려 별도 회담을 가졌다.
[사진=AP·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한정 중국 국가부주석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와 맞물려 별도 회담을 가졌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양측은 북한의 도발 행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대만 해협 등을 놓고 솔직하고 건설적인 논의를 했다고 미 국무부는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이번 별도 회담에서 “전 세계는 우리가 우리 관계를 책임감 있게 관리하기를 기대한다”며 “미국은 그렇게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의 관점에서 대면 외교는 우리가 의견이 일치하지 않는 부분을 다루는 가장 좋은 방법이자, 우리 사이의 협력 분야를 모색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11월 회담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블링컨 장관이나 한 부주석은 모두 발언에서 이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한 부주석은 “현재 중·미 관계는 많은 어려움과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양국이 관계의 안정적인 발전을 위해 노력하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세계는 안정되고 건전한 중·미 관계를 필요로 한다”고 했다.
 
 
아주경제=윤주혜 기자 jujusun@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