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KTX 선로 위 돌덩이 올려놓은 10대 “탈선 시킨 후 소년원 가려고 했다”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6-11 06:00:00
CCTV 지켜보던 로컬관제원 눈썰미로 덜미 잡혀
돌덩이 제거 1분 뒤 100여명 탄 SRT '무정차 통과'


연합뉴스
"하마터면 대형 열차 사고로 이어질 뻔했어요."

최대 시속 300㎞로 달리는 고속철도 선로 위에 담장 벽돌 크기 돌덩이를 올려놓은 10대가 폐쇄회로(CC) TV를 지켜보던 로컬관제원의 눈썰미로 덜미를 잡혔다.

10일 코레일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9시께 경부고속선(KTX) 신경주역에 무단 침입한 A군이 서울 방향 선로 위에 가로·세로 30㎝ 크기의 돌덩이를 올려놓은 것을 CCTV로 역내를 감시하던 로컬관제원이 발견했다.

관제원은 즉시 관제센터에 보고한 뒤 다른 직원들과 함께 선로로 진입해 돌덩이를 제거했다.

해당 구간은 무정차 고속열차의 경우 최대 시속 300㎞로 운행하는 곳으로, 실제로 돌덩이를 제거한 지 채 1분이 안 됐을 무렵 승객 116명을 태운 SRT가 지나갔다.

돌덩이를 치우지 않았으면 탈선 등 대형 사고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순간이었다.

관제원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열차 두 대가 정차한 뒤 출발했는데도 A군이 승강장에서 계속 배회를 했다"며 "계속 CCTV로 지켜보는데 A군이 갑자기 선로로 뛰어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철도특별사법경찰대와 함께 출동해 A군을 찾아냈고, 그를 추궁한 끝에 돌덩이를 올려놓은 사실을 알아냈다"며 "A군 동선을 확인해 보니 역사 밖에서 돌덩이를 가지고 들어온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그는 "열차 안전 운행에 지장을 주는 행위는 중대 범죄"라며 "A군에게 왜 그랬냐고 물어보니 '열차를 탈선시키고 소년원에 가고 싶다'고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철도경찰은 A군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0 정속운전
2023-06-11 * 점아이콘
  1. 댓글주소복사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