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대형사고 날 뻔'…KTX 선로에 돌덩이 올려놓은 10대 "소년원 가려고"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3-06-10 14:44:12

경부고속철도(KTX) 신경주역에 무단 침입한 10대가 선로 위에 돌덩이를 올려놓아 자칫하면 대형 사고가 발생할 뻔했으나 관제원의 빠른 조치로 이를 막을 수 있었다.


10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 사건은 지난 8일 오후 9시께 경부고속선(KTX) 신경주역에서 발생했다.
역 승강장 내부로 무단 침입한 10대 A군이 서울 방향 선로 위에 가로·세로 30㎝ 크기의 돌덩이를 올려놓은 것이다.
당시 폐쇄회로(CC)TV로 역내를 감시하고 있던 로컬관제원은 이를 곧바로 알아차려 관제센터에 보고한 뒤, 다른 직원들과 함께 선로로 가 돌덩이 제거 작업을 벌였다.



해당 구간은 무정차 고속열차의 경우 최대 시속 300㎞로 운행하는 곳이라 만약 돌덩이를 치우지 않았으면 열차 탈선 등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실제로 직원들이 돌덩이를 제거한 지 채 1분이 안 됐을 즈음, 승객 116명을 태운 SRT가 이곳을 지났던 것으로 알려졌다.


관제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열차 두 대가 정차한 뒤 출발했는데도 A군이 승강장에서 계속 배회했다"며 "CCTV로 쭉 지켜보고 있는데 A군이 갑자기 선로로 뛰어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철도특별사법경찰대와 함께 출동해 A군을 찾아냈고, 추궁 끝에 돌덩이를 올려놓은 사실을 알아냈다"고 말했다.


A군이 범행에 사용한 돌덩이는 동선 확인 결과, 역사 밖에서 가지고 들어온 것으로 파악됐다.
A군은 "왜 그랬냐"고 묻는 관계자들에게 "열차를 탈선시키고 소년원에 가고 싶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철도경찰은 A군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BYLINE_DATA:khj27|김현정|khj27@asiae.co.kr|기자 -->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