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콕!건강]10~40대 환자 60% 궤양성 대장염…“한약재로 치료 가능”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3-06-10 06:01:00

최근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궤양성 대장염 환자가 늘고 있다.
염증성 장질환이란 특별한 원인이 없이 대장 및 소장 등에 만성적, 반복적으로 염증과 궤양이 나타나 혈변, 설사, 복통, 체중감소 등을 나타내는 난치성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궤양성 대장염 및 크론병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7년 6만741명에서 2021년 8만289명으로 5년간 약 25% 증가했다.
전체 환자 중 10~40대 환자의 비율이 60%를 넘는다.
박재우 강
동경희대한방병원 한방내과 교수는 “궤양성 대장염은 국내에서 매우 드문 질환이었으나 서구화된 식습관과 생활환경의 변화가 맞물려 계속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했다.


염증성 장질환은 장염과 비슷해 곧 괜찮아질 것으로 오인하는 경우가 많다.
치료 시기를 놓치면 장 협착 등으로 위험할 수 있어 설사, 복통, 혈변 등의 증상이 지속된다면 빨리 병원 진료를 받아야 한다.
또 합병증이 발생하거나 증상이 악화하지 않도록 과로를 피하고 평소 식생활, 수면 습관 등을 일정하게 유지하도록 해야 한다.


박 교수는 “염증성 장질환은 다른 질환과는 달리 완치 목적이 아니라 염증 소견이 충분히 가라앉은 정상상태에 도달해 이를 유지하는 것이기에 한방치료를 통한 보존적 치료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서양의학적 치료가 충분하지 않거나 부작용이 심한 경우라면 한방치료와 같은 대체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도움된다”고 했다.
한의학에서는 주로 경도와 중등도 단계가 치료 대상이며 한약재, 침, 뜸치료를 병행, 적용한다.
관해기에는 증상의 재발을 억제하는 치료를 하기도 한다.


한의학에서는 위, 소대장과 같은 소화기관을 비위(脾胃)라고 칭한다.
기(氣)를 생산하는 원천이라는 것이다.
염증성 장질환 환자는 평소 비위 기능을 강화할 수 있는 음식 섭취가 좋다.
커피, 녹차와 같은 카페인 음료는 가급적 멀리하고, 마, 찹쌀, 까치콩, 대추 등의 음식과 보리차, 둥굴레차와 같은 비위 기능을 강화하는 차가 도움 된다.
이와 함께 평소 차거나 냉한 음식의 섭취를 줄여 위장관 기능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 BYLINE_DATA:sj|변선진|sj@asiae.co.kr|기자 -->
변선진 기자 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