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영상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내딸이 너보고 우울해 해. 다시 살 찌워“ …20kg 감량한 마트직원 ‘황당’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5-26 16:33:46
기사 내용과 무관함. 클립아트코리아

마트에서 캐셔로 일하는 여성이 20kg 감량에 성공하자 단골 고객이 ‘살 좀 그만 빼면 안 되냐’고 부탁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손님이 자기 딸이 우울해한다고 살 빼지 말래’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반년째 마트에서 캐셔로 일하고 있다는 글쓴이 A씨는 노력 끝에 20kg 감량에 성공했다고고 한다.
그런데 그는 최근 단골손님 B씨로부터 황당한 요구를 들었다고.

A씨에 따르면 B씨는 전보다 날씬해진 A씨를 보고 진지한 표정으로 “살 그만 빼면 안되냐”고 물었다.
처음에는 자신을 걱정하는 줄 알고 감동했다는 A씨는 B씨의 다음 말에 그게 아니라는 걸 알게 됐다.

B씨가 “아니 다시 찌우면 안되는 거냐. 찌는 건 금방이지 않냐”라고 말한 것.

이어 B씨는 “여기 자주 오는 우리 딸이 살 빼기 전 당신의 덩치와 비슷했는데 지금의 (당신)모습을 보더니 우울해지고 자괴감이 든다고 한다”고 했다.

A씨는 황당했지만 반박하다가는 싸울 것 같아 “건강 생각해서 살 빼는 거다”라고 웃으며 넘어갔다고 한다.
A씨는 “손님이 밀려 있어 다행이지 안 그랬으면 계속 나한테 살찌라고 했을 것 같다”며 “본인 딸 때문에 나한테 그런 요구를 한다는게 어이 없다”고 전했다.

이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보란 듯 더 빼라”, “너무 무례하다”, “저렇게까지 자기중심적일 수 있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