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영상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北 “美 핵우산으로 들어간 우크라, 마지막 길 가고 있는 것”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4-01 22:45:00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1일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를 향해 미국의 핵무기 반입 등 군사적 지원만 바라보며 ‘핵 참화’를 자초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영토 병합 선언을 적극적으로 지지함으로써 외교적 고립을 타파하는 동시에 경제적 돌파구를 찾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노동신문·뉴스1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겨냥해 “젤렌스키 당국이 이미 구멍이 숭숭 뚫린 미국의 핵우산 밑에 들어서야만 러시아의 강력한 불벼락을 피할 수 있다고 타산하였다면 그들은 분명코 잘못된 길, 마지막 길을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2022년 2월 뮌헨안보회의에서 젤렌스키가 자국의 핵보유국 지위를 회복할 입장을 밝힌 것을 비롯하여 우크라이나의 공식 인물들이 여러 계기들에 자기의 핵 야망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은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젤렌스키 대통령이 지난해 뮌헨안보회의 연설에서 ‘부다페스트 각서’ 이행을 논의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를 소집할 것을 촉구한 것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우크라이나는 1994년 12월7일 미국, 영국, 러시아 등과 ‘부다페스트 각서’를 체결하고 당시 세계 3위 규모였던 핵무기를 포기하는 대가로 영토의 안전성과 독립적 주권을 보장받기로 한 바 있다.

김 부부장은 “러시아를 타승할 수 있다는 치유불능의 과대망상증에 걸린 우크라이나 당국이 뒷일을 내다볼 초보적인 의식도, 그 후과를 감당할 아무러한 능력도 없이 자기의 생존을 위협하는 핵참화를 자초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젤렌스키가 미국의 핵무기 반입이요, 자체 핵개발이요 하면서 떠들어대고 있는 것은 자기 나라와 국민의 운명을 가지고 도박을 해서라도 어떻게 하나 자기의 잔명을 부지해보려는 매우 위험한 정치적 야욕의 발현”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눈만 뜨면 상전을 쳐다보고 입만 벌리면 구걸과 청탁의 염불을 외우는 젤렌스키 당국은 애당초 러시아의 상대가 되지 못하며 그들이 지금처럼 핵 망상에 집념하다가는 오히려 러시아의 핵 조준권 안에서 보다 선명한 목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지난 1월에도 담화를 통해 “우리는 러시아 군대와 인민과 언제나 한 전호(참호)에 서 있을 것”이라며 이번 전쟁 국면에서 러시아를 지지하고 있음을 분명히 했었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1 동반신구
2023-04-01 *

다른의견 0 추천 0 넓게보자_예쁜말
2023-04-01 *

다른의견 0 추천 0 아침에지는달
2023-04-01 *

다른의견 0 추천 0 미키매니아
2023-04-01 *

다른의견 0 추천 0 PULSE
2023-04-02 *

다른의견 0 추천 0 막걸리포레버
2023-04-02 *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