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영상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책상에 발 올리고 인사해도 '좋아요' 받는 7급공무원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3-03-22 14:19:10

전국 광역·기초지자체 중 처음으로 유튜브 구독자 30만명을 돌파한 충북 충주시의 홍보채널 '충TV'에 구독자 감사 인사가 올라왔다.


21일 충주시 유튜브 채널 '충TV'는 '30만 구독자 감사합니다-겸손맨의 낮은 자세 토크3'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에는 해당 채널을 맡아 온 충주시청 홍보팀 김선태 주무관(35)이 구독자 30만명 돌파에 감사 인사를 전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는 충주시 인구 21만명을 훌쩍 뛰어넘은 수치다.


해당 영상이 누리꾼의 주목을 끈 이유는 김 주무관의 자세 때문이다.


제목에 '낮은 자세'를 내세운 것과 반대로 영상 속 그는 책상에 두 발을 올리고 의자에 비스듬히 기댄 채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 주무관은 "안녕하세요, 민원인 여러분. 충주시가 어느덧 구독자 30만명을 달성했습니다"라며 "항상 부족한 저를 응원해주시고 도와주신 구독자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저와 충주시 많은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리면서 오늘은 이만 쉬겠습니다.
구독자 여러분 사랑합니다"라고 윙크와 함께 짧은 인사를 전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역시 공무원답게 너무 겸손하시네", "나도 이렇게 겸손하게 살아야하는데", "심장을 낮게 하여 겸손함을 표현하다니", "발바닥이 깨끗한 걸 보니 정말 열심히 일한 것 같다", "눈이 한쪽만 감기는 걸 보니 영양제를 챙겨 드셔야겠다", "50만 (구독자) 되면 시장님 의자에서 인사합시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24초 분량의 짧은 영상이지만 게시된 지 19시간만에 조회수 18만회, 좋아요를 약 9000회 받는 등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앞서 '충TV'는 이른바 'B급 감성'을 앞세운 여러 영상을 통해 대중의 관심을 끌었다.
2020년 코로나19 예방 홍보를 위해 만든 '공무원 관짝춤' 영상은 조회수 약 830만회를 기록하기도 했다.


충주시의 이같은 새로운 시도에 타 지자체와 공공기관, 사기업 등에서도 벤치마킹을 하고 협업을 요청하는 등 성공적인 홍보 채널로서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 BYLINE_DATA:forsythia26|구나리|forsythia26@asiae.co.kr|인턴기자 -->
구나리 인턴기자 forsythia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0 가오르드
2023-03-22 *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