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엄마 차 앞에 자녀 손편지 “사랑해”…경찰 “유서 발견 안돼”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3-19 07:06:21
"화목하게 잘 살고 있는 가족으로 기억, 흉기 찔려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는 소식 들으니 의아"

40대 가장이 아내와 자녀 3명을 흉기로 살해한 후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18일 한 주택 앞에 주차된 차량에 '엄마 사랑해' 가 적힌 아이가 그린 것으로 보이는 그림이 놓여 있다.
뉴스1
18일 오전 10시 37분쯤 40대 가장 등 일가족 5명이 숨진 채 발견된 한 단독주택.

뉴스1에 따르면 사망한 엄마 A씨(40대)의 차량 운전석 앞에는 딸이 쓴 그림편지 1장이 놓여 있었다.

마당에는 아이들이 타고 놀던 자전거 등이 놓여 있었다.

이웃 주민들은 주말 '수사 중'이라는 테이프가 붙여진 집 주변을 서성이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웃 주민들에 따르면 A씨는 4년전 남편 B씨와 함께 이 주택을 구입했다.
남편 B씨는 주택 2층을 고쳐 찜질방으로 세를 놓았다.

숨진 일가족은 가족들과의 왕래도 자주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부부는 병원에서 만나 결혼했으며, 아들 C군(3)을 낳기 위해 노력한 것으로 주민들은 기억했다.

한 주민은 "정말 화목하게 살고 있는 가족으로 기억하고 있는데, 흉기에 찔려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는 소식을 들으니 의아스럽다"고 말했다.

경찰은 유족 등을 상대로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며 "사인을 밝히기 위해 5명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부검을 의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B씨가 경제적 어려움이 있었는지, 그리고 정신적인 이유로 병원을 다녔는지는 확인을 하고 있다"며 "수사 중이 사항이라 자세한 건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