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건물 5700여채 ‘폭삭’… “영하 추위에 24시간이 골든타임” [튀르키예 강진]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2-07 21:27:34
튀르키예 강진… 구조작업 난항
에르도안 국가 애도기간 선포
진원지 얕고 새벽시간 발생
저체온증 사망자 속출 우려
추가붕괴 계속 발생 가능성
세계 45개국서 지원 의사 전달
앙숙 그리스도 보급품 등 보내
尹대통령 “형제국에 깊은 애도”
구조대 110명 급파… 역대 최대
63억 규모 인도적 지원도 제공


튀르키예와 시리아를 덮친 규모 7.8 지진으로 인한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지진 발생 이틀째인 지난 7일(현지시간) 오후 현재 양국에서 5000명 이상 사망한 것으로 파악된 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 등은 희생자 규모가 2만명 수준까지 늘 수 있다고 우려했다.
울부짖는 시민들 튀르키예 남부와 시리아에 걸쳐 규모 7.8의 대지진이 발생한 지 하루 뒤인 7일(현지시간) 튀르키예 남부 하타이주의 폐허가 된 잔해 옆에서 두 명의 시민이 껴안은 채 흐느끼고 있다.
하타이=로이터AFP연합뉴스
AFP통신 등에 따르면 튀르키예 당국은 이날 지진 피해를 입은 10개주에서 3419명이 숨진 것으로 추산했다.
시리아 보건부와 반군 측 민간 구조대 ‘하얀 헬멧’의 집계를 종합하면 시리아 내 사망자는 1602명으로 파악된다.
이에 따라 양국 사망자는 5021명으로 증가했다.
현지 의료진은 2만명에 달하는 부상자들을 다루느라 과부하가 걸린 상태다.

캐서린 스몰우드 WHO 유럽지부 선임비상계획관은 앞서 사망자가 2600여명으로 집계된 시점에 “추가 붕괴가 계속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사망자가 초기 집계보다 8배(약 2만명)까지 증가하는 상황도 발생하곤 한다”고 AFP에 말했다.

곳곳의 건물이 붕괴한 데다 눈비 등 악천후와 최저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날씨, 100차례 이상 여진까지 겹쳐 인명 수색 및 구조 작업은 난항을 겪고 있다.
밀려드는 부상자로 인한 의료 체계 과부하, 통신·전기 두절, 도로 파손도 어려움을 더하는 요소다.
한명이라도 더… 튀르키예 수색·구조대원들이 6일(현지시간) 남부 하타이주 이스켄데룬에서 날이 저물자 헤드램프를 켠 채 강진으로 무너진 건물 잔해를 뒤지며 생존자를 찾고 있다.
이날 새벽 인근 가지안테프를 강타한 규모 7.8 지진으로 튀르키예와 시리아에서 막대한 인명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여진과 궂은 날씨로 수색·구조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다.
이스켄데룬=EPA연합뉴스
튀르키예 재난관리국(AFAD)은 1만1342건의 건물 붕괴 신고를 접수해 5775채의 붕괴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지진 피해 지역에 2만4400명의 수색·구조 인력을 투입한 AFAD는 현재까지 잔해 속에서 7800여명을 구조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은 오는 12일까지 일주일간 국가 애도 기간을 선포했다.

튀르키예 정부에 따르면 이날 현재 전 세계 45개국이 지원 의사를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우리 군 수송기를 이용한 구조 인력 급파와 긴급 의약품 지원을 신속히 추진하도록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사랑하는 사람들을 잃은 분들에게 깊은 애도를 보낸다”며 “튀르키예는 6·25전쟁에서 피로 맺어진 ‘형제의 나라’다.
우리는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도울 것”이라고 했다.
정부는 단일 해외 파견 규모로는 역대 최대인 110여명 규모의 대한민국 긴급구호대(KDRT)를 급파하기로 했다.
500만달러(약 63억원) 규모의 인도적 지원도 제공하기로 했다.

미국은 각각 79명으로 구성된 2개의 수색·구조팀을 보냈고, 유럽연합(EU)도 12개국 이상의 회원국이 수색·구조대를 파견했다고 밝혔다.
붕괴된 고대 유적 이번 지진으로 붕괴된 시리아 알레포의 고대 성채. 알레포 성채를 비롯해 튀르키예 가지안테프성, 디야르바크르 성채와 헤브셀 정원 등 오랜 역사를 지닌 많은 문화유산이 이번 지진으로 손상을 입었다.
알레포=로이터AFP연합뉴스
튀르키예와 갈등을 빚어온 국가들도 옛 원한을 잠시 접어두고 구호에 나섰다.
오랜 앙숙인 이웃 그리스의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총리는 이례적으로 에르도안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필요한 모든 지원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한 뒤 구조대원과 보급품을 급파했다.
튀르키예의 반대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에 차질을 빚고 있는 스웨덴과 핀란드도 지원 의사를 밝혔다.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도 구조대를 보내기로 했다.

다만 시리아 정부는 이스라엘의 원조 의향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리아 당국자는 AFP통신에 “수십 년간 시리아인을 죽여온 살인자에게 어떻게 도움을 요청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이스라엘이 1967년 3차 중동전쟁을 계기로 시리아에 속해 있던 골란고원을 점령한 이후 양국은 사실상 전쟁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이번 지진은 에르진잔주를 강타해 3만2000명 이상의 희생자를 낳은 1939년 지진 이후 튀르키예에서는 거의 100년 만에 가장 규모가 큰 지진이다.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의 위험·재해축소연구소장인 조안나 포어 워커 교수는 영국 BBC방송에 “(이번 강진과) 맞먹는 규모는 지난 10년간 발생한 지진 중에선 두 건, 그 이전 10년 동안엔 4건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진원 깊이가 17.9㎞로 비교적 얕은 까닭에 에너지가 큰 손실 없이 지표면까지 전달된 데다 사람들이 건물 안에서 곤히 잠을 자던 오전 4시17분에 일어나 피해가 더욱 커졌다.
이번 지진 발생 지역은 200년 이상 지진 전조나 경고 신호가 없었기에 대비 수준도 낮았을 것이라고 영국 BBC방송은 전했다.
카르멘 솔라나 영국 포츠머스대 박사는 “불행하게도 터키 남부와 시리아는 내진 인프라가 부족하다”며 “생명 구조는 이제 사후 대응에 달렸다.
앞으로 24시간이 골든 타임이고 48시간이 지나면 생존자 수가 급감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지안테프의 한 상인은 영국 일간 가디언에 “깜짝 놀라 잠에서 깬 뒤 흔들림이 멈추기를 기다렸다가 휴대전화 손전등에 의지해 옷을 입고 서둘러 집 밖으로 빠져나왔다”며 “1999년 대지진이 일어났을 때 이스탄불에 있었는데, 이번엔 그때보다 더 심각하다”고 말했다.
1999년 튀르키예 이즈미트에서 규모 7.6 지진이 일어나 인근 이스탄불까지 영향을 미친 바 있다.
당시 1만7000여명이 사망했다.

잠옷 바람으로 황급히 집 밖으로 나온 사람들이 모닥불을 쬐며 추위를 피하는 일도 부지기수여서 저체온증으로 인한 사망자 속출도 우려된다.
WHO는 어린이 140만명을 포함한 2300만명이 지진 피해에 노출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특히 2011년부터 10년 이상 내전에 신음해 온 시리아 상황은 더욱 참담하다.
북서부 알레포의 무너지는 건물 속에서 간신히 목숨을 건진 아나스 압바시는 “겁에 질린 사람들이 거리에서 무릎을 꿇고 기도했다”며 “전쟁의 포탄과 총알보다 무서웠다”고 했다.
CNN방송은 알레포주 진디레스 마을의 무너진 건물 잔해 아래서 갓난아기가 싸늘하게 식은 주검으로 돌아오자 아버지가 흐느끼며 아이 볼에 입을 맞추는 영상을 내보냈다.

하얀 헬멧은 “폭풍과 눈보라가 몰아치는 혹한 속에서 건물이 무너지거나 큰 균열이 발생한 가운데 안전한 대피처와 의료 서비스가 부족한 재앙적인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난방 연료 부족, 콜레라·코로나19 등 질병 확산 등으로 안 그래도 어려운 상황이었는데, 정부는 피해가 큰 북서부가 반군 장악 지역이라는 이유로 지원에 미온적인 태도이다.
유태영·곽은산·홍주형 기자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