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치아 건강 나쁘면 뇌 건강도 나빠질 가능성 커진다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2-07 09:36:27
美 연구팀 “충치·치아 결손 위험 유전인자 보유시 뇌 건강 저하 징후도”
“구강 건강 악화, 신체에 저강도 염증 유발…혈관 내막에 부정적 영향”


충치. 게티이미지뱅크

충치나 치아 결손 위험 등이 발생해 치아 건강이 나쁘면 뇌 건강이 나빠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구강 건강 악화가 신체에 저강도 염증을 유발하고, 이러한 염증이 혈관 내막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기 때문일 것이라는 게 연구팀의 추측이다.

최근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예일대 의대 신경과 전문의 시프리엔 리비에 박사 연구팀은 영국 바이오뱅크(U.K. Biobank) 데이터베이스 중 2014~2021년 뇌졸중을 겪은 성인 약 4만 명(평균연령 57세)의 유전자 검사와 자기공명영상(MRI)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


바이오뱅크 데이터베이스에는 약 50만명(40~69세)의 유전, 생활 습관, 건강 정보가 수록돼 있다.

충치, 치아 결손 위험 유전인자를 가진 사람은 뇌 건강 저하 징후가 나타날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자들 가운데 치아 건강에 문제가 발생할 소지와 연관된 105개 변이유전자를 지닌 사람을 선별, MRI 뇌 영상 자료를 통해 뇌 백질 변성과 뇌 미세구조 손상이 있는지를 살펴봤다.

그 결과, 충치가 잘 생기고 치아가 잘 빠지고 틀니를 자주 하게 되는 유전적 소지를 지닌 사람은 뇌 백질 변성이 나타날 위험이 24%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뇌 백질 변성은 뇌경색 환자의 뇌 영상에서 가장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이상 소견으로 뇌 용적이 줄어들고 특히 대뇌피질 위축이 동반된다.

또한 구강 건강이 나빠질 수 있는 변이 유전자를 지닌 사람들은 뇌의 미세구조도 손상된 경우가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구강과 뇌 건강 사이에 이 같은 연관성이 있는 이유는 구강 건강 악화가 신체에 저강도 염증을 유발하고, 이러한 염증이 혈관 내막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기 때문일 것으로 연구팀은 추측했다.

그러나 이 연구 대상자들은 대부분 유럽계 백인들이기 때문에 여러 인종을 대상으로 연구와 임상시험이 필요하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이에 대해 신시내티대 의대 신경·재활의학과의 조지프 브로더릭 교수는 “유전적 표지보다는 흡연, 당뇨병 같은 다른 위험요인이 구강 건강에 더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논평했다.

뇌는 신경 세포체로 구성된 겉 부분인 대뇌 피질과 신경세포들을 서로 연결하는 신경 섬유망이 깔린 속 부분인 수질로 이루어져 있다.
피질은 회색을 띠고 있어 ‘회색질’, 수질은 하얀색을 띠고 있어 ‘백질’이라고 불린다.

이번 연구 결과는 오는 8일 댈러스에서 열리는 미국 뇌졸중 협회(American Stroke Association) 연례 학술회의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