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양양 추락 헬기 업체 “지인 비공식적으로 태우려다 인원 오류 낸 듯…저공비행 이유는 의문”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11-29 22:07:02
사고 사흘째, 업체·유족 면담서 책임 공방…기체 결함 vs 기장 책임

지난 28일 오전 강원도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지자체 임차 헬기 추락 사고 현장에 헬기 동체가 전소되어 있다.
양양=뉴스1

5명이 숨진 강원 양양 산불 계도 헬기 추락사고의 원인 규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사고 원인과 책임을 둘러싸고 헬기 업체와 유족이 엇갈린 의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사흘 째인 29일 해당 사고의 직·간접적 원인은 여전히 밝혀지지 않고 있으며 탑승자 5명 전원이 숨져 원인 규명에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헬기에는 사고 원인을 밝힐 단서인 블랙박스가 설치돼 있지 않은 데다 사고로 인한 폭발과 화재로 기체가 모두 손상됐다.

사고 원인과 책임을 놓고 해당 헬기 업체 측과 유족은 다른 의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헬기 업체 측은 ‘기장 권한’을 강조하고 당시 저공비행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는 한편, 유족은 기체 결함을 확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헬기 업체는 이날 오전 각종 협의를 위해 유족이 묵고 있는 양양지역의 한 호텔을 방문해 유족들과 30분 정도 면담을 진행했다.
이날 면담에서 유족은 기체 결함을 사고 원인으로 지목하고, 업체 측은 방어적 태도를 보이면서 목소리가 커지는 등 냉랭한 기류가 흐른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사고가 난 헬기 업체 트랜스헬리 대표 이종섭(68)씨는 전날 오후 헬기가 비상조치가 어려운 ‘저공비행’을 하고 있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지난 28일 강원도 양양군 양양장례문화원 앞에서 헬기 기체를 지자체에 임대한 민간항공업체 대표가 취재진을 만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양양=뉴스1

이씨는 “헬기가 셧다운 되면 엔진하고 프로펠러가 분리가 된다”며 “엔진하고 관계없이 자전에 의해 컨트롤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후 가까운 데 논바닥이나 평지를 찾아 비상 착륙할 수 있는 기량을 평소 훈련과 시험비행을 통해 다 갖추고 있다”며 “단 고도가 너무 낮은 경우 이 같은 비상조치를 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CCTV에서 (헬기가) 굉장히 나무 밑으로 스쳐가는 것을 봤다”며 “왜 저런 저공비행을 했는지 우리도 그게 의문”이라고 말했다.

또 사고 헬기가 노후 헬기로 알려지고 있는 데 대해 “항공기는 제작 후 기본 50~60년을 사용할 수 있게 설계가 돼 있다”며 “자동차의 리콜 개념처럼 항공기 역시 20년 동안 보강·보완하고 신뢰할 만한 항공기가 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아울러 논란이 된 여성 2명 등 미신고 탑승자에 대해서도 “탑승 인원 신고와 운항 결정 등은 모두 기장의 권한”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씨는 “정상적인 목적에 맞게 탔다면 당당하게 탑승 인원을 5명으로 기재했을 것”이라며 “지인을 비공식적으로 태우려다 보니 승무원이 오류를 내지 않았나 추측할 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사 당국이 확보한 CCTV에 사고 당시 헬기가 비행 중 멈춰서 3~4초 만에 그대로 추락하는 모습이 담긴 것으로 전해져 테일 로터(꼬리날개)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앞서 지난 27일 오전 10시50분쯤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야산에서 산불 계도 임차헬기 1대가 추락해 탑승자 5명 전원이 사망했다.
사고 당시 이 헬기는 산불예방 활동 차원에서 비행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