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영상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서울청, 참사 발생 74분 전 용산서에 "대형사고" 무전 [이태원 핼러윈 참사]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11-29 21:00:00
‘이태원 압사 참사’가 발생하기 1시간 14분 전 서울경찰청 상황실에서 대형사고 위험을 인지하고 용산경찰서에 이태원 일대의 질서 관리를 요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참사 당일인 지난달 29일 경찰 무전기록에 따르면 서울청 112치안종합상황실 근무자는 오후 9시 1분쯤 용산서 112상황실에 “핼러윈 관련해 계속해서 추가 112신고가 들어오는 중”이라며 “우리 지구대, 지역 경찰 근무자를 독려하셔서 이태원 핼러윈 관련해 확인 잘해주시고 질서 관련 근무를 해주시기 바란다”고 전달했다.

서울청 112상황실은 용산서 측에 무전을 치기 직전 들어온 112신고를 ‘코드 제로(CODE 0·신고 대응 매뉴얼 중 위급사항 최고 단계)’로 분류하고 용산서에 전달하기도 했다.

다만 상황실 간부들은 2시간 넘도록 윗선에 보고하지 않았다.
정모 당시 서울청 112상황3팀장은 해당 112신고에 코드제로가 발령된 지 2시간 40분이 지난 뒤에야 서울청 상황관리관 당직근무를 하던 류미진 총경에 처음 보고했다.

경찰은 해당 신고를 받고 소방당국에 공동대응을 요청했으나 무산됐다.
당시 119상황실은 해당 신고자에게 전화해 구급차가 필요한 환자가 있는지 물은 뒤 ‘필요 없다’는 답변을 확인하고 통화를 마쳤다.

세계일보는 이번 참사로 안타깝게 숨진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의 슬픔에 깊은 위로를 드립니다.

백준무 기자 jm100@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